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안정권의 아동살해협박 거짓폭로 11차 고소

안 씨 유튜브 방송서 “변희재는 아동살해협박 공동정범”이라며 또 허위사실유포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유튜브 GZSS TV 출연자 안정권 씨를 보복범죄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4일 고소했다. 이번이 11번째 고소장이다.  



안 씨는 GZSS TV의 1월 7일자 방송 ‘[안정권 썰방] 족보있는 안정권의 행보 Feat. 이념판 개족보들 [보수통합?] 1부’에서 아래와 같이 보복협박에 해당하는 발언을 했다. 

[영상 1시간 8분경]
“내가 변희재를 괴롭힐 만큼 괴롭혔고, 에~ 돌려받을 만큼 돌려받았다는 생각에, 이제 변희재를 고소합니다.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무고, 개인정보보호법위반, 영업방해 그리고 아동살해교사 그리고 협박사주, 범죄공모 약 11개 범죄혐의를 8개월 여 간의 범죄혐의와 증거와 마찬가지로 서머리(요약정리)해서 빠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주까지는 중앙지검에 정식으로, 경찰 안 거칩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변희재가 재판을 받고 있는 그 (태블릿PC) 재판, 서울중앙지검에 변희재를 법적으로 고소합니다.”


또한 안 씨는 GZSS TV의 1월 1일자 방송 [안정권 썰방]새해기념 멘탈케어 썰방 Feat.여의도판 정리 2부에서 변 고문을 가리켜 “아동살해협박 공동정범”이라고 발언했다. 이는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발언이다.  

[영상 20분 23초경]
“(변희재에게) 니 자체가, 그게 공동정범이야. 아동살해협박의 공동정범이야. 허위사실유포의 공동정범이고, 명예훼손의 공동정범이고, 영업방해의 공동정범이야.”


안 씨는 변 고문이 ‘전략형제(유튜브 전략TV와 전략TV bros. 운영자들)’에게 아동살해협박을 교사 했다고 주장했다. 당연히 변 고문은 전략형제뿐만 아니라 그 어떠한 사람에게도 아동살해협박 교사 또는 공모를 한 적이 없다. 

변 고문은 이처럼 지속적으로 반복되는 안 씨의 거짓폭로와 보복협박에 대하여 단호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안 씨의 거짓폭로는 변 고문이 안 씨의 학력, 경력 사기의혹과 관련해 취재보도를 하고 추가 고발을 준비하던 상황에서 시작됐다. 안 씨는 변 고문의 고소고발을 방해하려는 목적에서 무차별 협박과 거짓폭로를 이어나가는 상황이다. 

특히 안 씨는 자신에 대한 고소고발을 막기 위해, 전혀 별개의 사건인 태블릿PC 항소심 재판부에 보석 중인 변 고문을 재구속해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또한 안 씨는 방송을 통해 수 개월 전부터 변 고문을 고소하겠다고 엄포를 놓으면서도 실제로는 고소장을 한 장도 접수하지 않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안 씨의 엄포 행위는 형법상 협박에 해당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법조계에선 “고소할 의사도 없이 상대를 고소한다고 고지” 할 경우 협박죄 구성요건인 “해악의 고지”에 해당, 협박이 성립하는 것으로 본다. 

결국, 안 씨의 발언들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5조의9(보복범죄의 가중처벌 등)’ 및 형법 제 307조 2항(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변 고문의 판단이다. 

변 고문은 안 씨의 보복범죄와 명예훼손 행각을 방조하거나 지시한 자들도 공범으로 고소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