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휘종 전 행정관, "김한수가 개통한 태블릿은 한대 뿐", 손석희 또 거짓

손석희 변명 방송, 김한수, 김휘종 등 공범들과 손발 안 맞아

JTBC 손석희 사장은 9일에 내보낸 변명 방송에서 태블릿PC 실사용자인 신혜원 씨의 기자회견에 대응해 김한수 전 행정관을 내세워 “(신혜원 씨의 태블릿PC 는) 그건 내가 개통한 또 다른 태블릿PC”라고 전했다.

 

그러나 김한수 전 행정관과 함께 JTBC 태블릿 조작 공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김휘종 전 행정관은 김한수가 만들고 요금낸 것은 하나뿐임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휘종 전 행정관은 9일 기자회견 전날 밤, 신혜원 씨의 기자회견을 막기 위해 문자를 보내 진욱(조진욱 전 행정관)이가 썼다가 신대표님이 쓰고 나에게 줬다는 태블릿은 김한수가 만든게 아니고 경선대선 재정관리했던 춘보(이춘상)가 준 돈으로 만든 것임. 그건 제가 예전에 없앴음. 김한수가 만들고 요금낸 것은 하나뿐임. 그게 최에게 간것임”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김휘종 전 행정관의 주장은 JTBC 손석희 사장이 9일 방송을 통해 김한수 전 행정관이 또 하나의 태블릿PC 를 만들었다고 변명한 내용과는 전혀 다르다.

 

결국 손 사장이 변명하는 사이, 태블릿PC는 김한수의 또 다른 것, 이춘상 보좌관이 만든 것 등 순식간에 두 대가 늘어서, JTBC , 고영태 것, 장시호 것 등 총 5대가 되어버렸다.

 

지금껏 JTBC 와 박영수 특검팀은 태블릿PC 조작이 밝혀질 때마다 이렇게 또 다른 태블릿이 있다며 증거를 은폐해왔다.

 

변희재 대한애국당 정책위의장은 손석희, 김한수, 김휘종의 말이 죄다 안맞고 있기 때문에, 즉각 특검법을 발의하여, 이들을 구속 수사해야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