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타라 오 美 퍼시픽포럼 연구원, “JTBC 태블릿PC 보도, 가장 심한 가짜뉴스”

“변희재‧고영주‧김세의‧윤서인‧지만원… 한국의 ‘표현의 자유’‧‘언론의 자유’는 위험에 처했다”

[편집자주] 본지는 아래 원 기사에서 타라 오 박사를 국제전략연구소(CSIS) 산하 퍼시픽포럼 연구원으로 소개하였습니다. 하지만 퍼시픽포럼(Pacific Forum)은 올해초 국제전략연구소(Center for Security and International Studies, CSIS)와 분리되었음을 타라 오 박사가 알려왔습니다. 이에 관련 사실을 바로잡습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구속의 부당성을 지적해왔던 타라 오(Tara O) 박사가 유투브 방송에 출연해 한국의 ‘JTBC 태블릿PC 보도’를 “가장 심한 가짜뉴스”라고 지적했다. 

미국 퍼시픽포럼 소속 타라 오 연구원은 14일 유투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대한민국 언론의 좌경화 논란‘을 주제로 김세의 대표와 함께 대담을 나눴다. 그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과정에서) 언론은 온갖 종류의 루머들을 마치 사실인양 보도했는데, 그 중 가장 심한 가짜뉴스는 JTBC에서 방영한 태블릿PC 이야기”라고 꼬집었다.  




그녀는 “‘(JTBC의 보도 내용인) 최서원이 연설문을 수정함으로써 대한민국 전체를 컨트롤 했다’는 것은 가장 비논리적인 말”이라면서 “그런데 사람들은 어쩐 일인지 그 말을 믿어 화가났고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고 의아해했다. 이어 “(사람들이) 거리로 나오자 일종의 순환구조가 일어났다”며 “언론이 이를 큰 일인 것처럼 보도 하고 이것이 입법부와 사법부를 압박했다”고 회상했다. 

타라 오 연구원은 “결국 의회가 탄핵안을 발의하고 표결하게 됐지만, 내가 이해하기로는 그 중 상당수는 심지어 그 탄핵안을 읽어 보지도 않았다”며 “적법한 절차를 밟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절차를 빨리 끝내는 것이 문제였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중의 열정을 등에 업고 헌법재판소는 대통령을 파면했다”며 “한국 헌법에 의하면 이건 헌법재판소의 권한을 뛰어넘는 일이고, 그 자체로 반헌법적이었다”고 날을 세웠다. 

타라 오 연구원은 문재인 정권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김세의 대표, 윤서인 작가, 지만원 시스템클럼 대표 등 자유보수 우파 언론인들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녀는 “‘한국의 표현의 자유’, ‘한국의 언론의 자유’가 위험에 처해있다고 느낀다”고도 말했다. 

그녀는 “문재인 대통령은 고영주를 고소했고, 임종석 비서실장은 지만원 박사를 고소했다. 자신들을 ‘공산주의자’라고 표현했다는 이유다”라며 “주제를 차치하고 보더라도, 세계 주요국가의 지도자가 일반시민을 고소한다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변희재는 지금 감옥에 있고, 김세의 기자와 윤서인 작가도 고소당했다”며 “이런 상황을 보면서 한국의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에 대해 우려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타라 오 연구원은 “대한민국같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자유는 정말 중요하다”며 “표현의 자유는 그 핵심적인 요소이며, 표현의 자유를 없애면 자유민주주의의 근본이 흔들린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타라 오 연구원은 광우병 선동, 촛불집회 참가자 수 부풀리기 등 국내 언론들의 좌경향적 보도 행태를 비판하면서, 문재인 정권의 ‘우파 유튜버 탄압’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녀는 “유튜버, 소규모 방송사 그리고 언론인들을 억압하려는 저들의 시도는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우리도 알고 있다”며, 국내 우파 유튜버들에게 “계속 훌륭하게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관련 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