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지만원 박사 “안정권은 세월호 유죄 판결문을, 김정민은 논문 초록 공개하라”

“’친안정권 종족주의’도 있고, ‘친김정민 종족주의’도 있는 모양”

지만원 시스템클럽 대표(공학박사)가 유튜버 안정권, 김정민 씨의 학력-경력 위조 의혹과 이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만원 박사는 3일 ‘지만원TV’ 103화 방송 이후 시스템클럽에 남긴 글에서 “오늘 방송에서 내가 강조한 것은 우선순위로 볼 때, 거짓말 잘 하는 조선인의 DNA를 정직한 말만 하는 한국인의 DNA로 체인지 하자는 호소내용과 우리가 알고 있는 조선 및 일본에 대한 새로운 사실들을 소개하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이 방송에 달리는 댓글들을 보니 학습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내편 네 편 각자의 주장들을 내세우며 지만원을 공격하는 글들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지 박사는 “이 나라에는 ‘반일종족’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친안정권 종족주의’도 있고, ‘친김정민 종족주의’도 있는 모양”이라며 “오늘 댓글을 보니 오늘이나 조선시대나 입는 옷만 다르지 내면의 정신세계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 박사는 안정권-김정민 진영에 공개 질문을 했다. 안정권씨에게는 정말로 세월호 설계를 했는지, 또 세월호 설계를 했다는 것을 유죄로 인정한 판결문이 있는지를 물었고, 김정민씨에게는 박사학위와 박사논문을 제시하고 논문의 대강(Abstract: 초록)을 공개할 수 있는지, 주민등록증의 앞부분을 제시할 수 있는지를 문의했다.

그는 “이 간단한 것을 공개하면 다 해결된다”며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이 팩트 프레임을 이념 프레임으로 덮으려 한다”며 안정권과 김정민 지지자들의 행태를 재차 비판했다.

지 박사는 “내가 바라는 것은 오로지 이 더티한 싸움을 그만두라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 싸움이 그만두라 한다고 그만 둘 수 있는 성격의 싸움이 아니다”라며 안정권과 김정민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재차 요구했다. 

또 그는 “이 싸움의 결말은 여기에 응하지 않는 쪽이 진다는 것”이라며 “여기에서 또 다른 말을 하는 사람들은 더 이상 상대할 가치조차 잃은 사람들일 것이다”라고 언급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