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류석춘 교수 강의보류 철회하라” 연세대 앞 그물망 1인시위 ‘진풍경’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와 여명 서울시의원, 유광호 박사 등 류석춘 징계반대 1인시위

26일 오전 10시 연세대 정문 앞.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 회원들과 여명 서울시의원(교육위)과 유광호 자유민주연구학회 회장 등이 그물망 1인시위를 전개했다. 


이들은 류석춘 교수에 대한 1학기 강의 보류 조치를 내린 연세대를 규탄했다. 1인시위자들은 각기 “연세대는 학문의 자유와 수업의 자유를 보장하라”, “연세대는 ‘전체주의와 ‘반일종족주의’에서 벗어나라”, “연세대는 반일파시즘으로부터 학생의 수학권을 보호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공대위의 최덕효 공동대표는 별도로 연세대에 대한 항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최 대표는 “연세대가 최근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에 대한 강의배정 보류 조치를 취했다”며 “연세대가 학내외 성적(性的)파시즘 세력과 반일파시즘 세력에 편승하여 자교 학생들의 수학권(修學權)을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조치를 취한 것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어 “현 상황에서 연세대의 류석춘 교수에 대한 징계시도는 어떤 의미가 되는가”라고 물으며, “대내적으로는 있지도 않은 사실로 자교 학자를 성희롱범으로 몰아 무고를 하는 것이고, 대외적으로는 왜곡된 국민여론에 편승하여 자교 학자의 학문적 소신을 짓밟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끝으로 “강의배정 보류는 비록 징계는 아니더라도 무죄추정의 원칙상 류 교수에게 심히 부당한 처사”라며 “즉각 철회해주길 촉구한다”고 최 대표는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연세대 앞에 모인 한일우호 지향 인사들은 집회시위법에 따라 20m 씩 떨어진 거리에서 1인시위를 진행했다.  
















[성명서] 연세대는 류석춘 교수에 대한 강의배정 보류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연세대가 최근 교원인사위원회 결의로서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에 대한 강의배정 보류 조치를 취했다. 아직 징계여부조차 전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급작스럽게 취해진 조치다.


우리는 연세대가 학내외 성적파시즘 세력과 반일파시즘 세력에 편승하여 자교 학생들의 수학권(修學權)을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이와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을 강력 규탄한다.


일찍이 우리는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가 류 교수에 대한 징계절차 사유로 유일하게 쟁점화했던 성희롱 문제가 실은 원인무효라는 점을 수업녹취록 원 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다. 


사실은, 류 교수가 사회학 수업 중 매춘 현실 문제와 관련하여 한 학생과의 토론 도중에 “(매춘 현실 문제로 연구와 조사를) 한번 해볼래요?”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수강도 하지 않은 운동권 학생회 등이 개입해 “(매춘을) 한번 해볼래요?”라는 발언으로 왜곡·둔갑시켜놓은 것이 바로 이 사건의 진상이다. 


문제는, 현재 연세대 바깥에서는 이런 ‘날조 성희롱 문제’가 아니라, 바로 류 교수가 수업 중에 밝혔던 ‘위안부 문제 관련 학문적 소수파 입장’을 공박하면서 이를 쟁점화하여 학교당국에 무조건적인 징계를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반일파시스트들은 류 교수가 성적파시스트에 의해 학내에서 어떤 누명을 쓰고 있는지는 관심이 없고 좌우간 징계만 이뤄지면 좋다는 모양새다.


이런 상황에서 연세대가 류 교수에게 섣부른 징계시도를 한다는 것은 결국 어떤 의미가 되는 것인가. 한마디로, 대내적인 차원에선 있지도 않은 사실로 자교 학자를 성희롱범으로 무고를 하는 것이 되고, 대외적인 차원에서 왜곡된 국민 여론에 편승하여 자교 학자의 학문적 소신을 짓밟는 것이 된다.


우리는 이처럼 연세대가 이중의 오류를 저지르면서 사상 최악의 선택으로 학교의 명예를 누더기로 만드는 잘못을 범하지 않기를 거듭 분명히 권고한다.


강의배정 보류는 비록 징계는 아니더라도 어떻든 이는 무죄추정의 원칙상 류 교수에게 심히 부당한 처사다. 류 교수가 현 절차상 불이익 조치를 받아야할 어떠한 이유도 없다.


결론적으로, 우리는 연세대가 류석춘 교수에 대한 강의배정 보류 조치를 즉각 철회해주길 촉구한다. 



2020. 2. 26.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

자유민주연구학회







관련기사 : 


[포토] ‘눈에는 눈, 이에는 이’...종북정당 도발에 자유시민 맞대응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