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美·日 대사관 앞 ‘북핵 폐기, 납북자 귀환’ 지지 기자회견 성황리 마무리

한국의 자유통일 애국세력 대표한 미디어워치 독자회원들 “美·日 의 북핵 폐기, 납북자 귀환 관련 원칙적 입장을 절대적으로 지지”

18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미디어워치 독자모임 회원들이 개최한 ‘미국과 일본의 북핵 폐기 및 납북자 귀환 원칙적 입장 지지’ 기자회견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변 대표고문과 200여 명의 미디어워치 독자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에 위치한 주한미국대사관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의 자유통일 애국세력을 대표해 반공(反共)에 기초한 미국 트럼프 정권과 일본 아베 정권의 ‘북핵 폐기’ 및 ‘납북자 귀환’ 관련 원칙적인 정책방향을 절대적으로 지지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먼저 미 대사관 앞 기자회견은 선글라스맨 오영국 씨와 김창진 전 교장의 연설과 변희재 대표의 성명서 낭독 및 성명서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하단 성명서 전문 참조 : 변희재, “김정은 체제 붕괴가 진짜 북핵 폐기이고 진짜 납북자 귀환”)

기자회견 행사 중간에는 미국 남북전쟁 당시 남부 흑인 노예해방을 위해 나섰던 북군의 군가였던 '공화국 전투찬가‘(Battle Hymn of the Republic)가 울려 퍼지기도 했다. 대한민국에 미국의 자유주의 확산의 의지를 지지하는 자유주의 수호 세력이 존재한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미국 측에 상기시킨 것. (미육군 군악대의 관련 동영상 : Battle Hymn of the Republic)

독자모임 회원들은 성조기·태극기·6,25 참전국 만국기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그려진 피켓과, 영어와 한국어로 ‘미국은 북한에 들어가, 김정은 독재 인권말살체제를 무너뜨려라’, ‘우리는 미국의 북핵 폐기 원칙인 PVID를 지지한다’, ‘우리는 미국과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적힌 피켓을 들고 이러한 목소리에 힘을 더했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가 아닌 북핵 및 생화학 무기 폐기를 바란다”, “한미일 군사동맹 결속을 바란다”, “납북자 문제와 북한 주민 인권 문제도 미국이 같이 해결해 나가길 바란다”, “김정은 정권 및 그 세력 멸절 후 북한 개발에 미국이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는 구호를 외쳤다. 

미국 AP통신, 영국 아이티엔 뉴스(ITN NEWS), 미국의 소리(VOA) 등 외신기자들은 해당 기자회견을 심도 있게 취재했다. 기자회견 현장을 지나치던 일반 시민들과 외국인들 역시 관심을 보이며 현장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갔다. 미디어워치는 사전에 여러 외신들에 취재요청문을 보낸 바 있다.(관련기사 하단 취재요청문 전문 참조 : 오는 18일 美·日 대사관서 ‘북핵 폐기·납북자 귀환’ 美·日 입장 지지 기자회견)

이어진 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은 앞선 행사와 같은 순서로 실시됐다. 특히 한국 언론들이 만들어놓은 왜곡된과거사 인식으로 얼어붙어버린 한일 관계를 우려한 미디어워치 독자모임 회원들은 일본 국기와 수퍼마리오 (2020년 개최 예정 일본 도쿄 올림픽 아이콘 중 하나) 인형, 피카츄(1999년 타임 아시아 판에서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 풍선을 들고 나와, 대한민국의 자유통일 애국세력은 중국과 북한의 공산당 세력들과 맞서며 투철한 반공 정신을 유지하고 있는 일본에 우호적이라는 점을 어필했다.



이들은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의 사진이 담긴 피켓을 들고 한·일이 자유민주주의를 기본 체제로 하는 이념과 가치의 우방국이라는 점을 역설하며, “일본은 한국과 함께 김정은 독재 체제를 무너뜨리자”고 힘차게 외쳤다. 이에 더해 북한에 의한 아동납치피해자인 요코타 메구미(横田 めぐみ, 납치 당시 13살)의 사진이 담긴 피켓과, 일본 납북자들의 수십여 명의 조속한 석방을 바라는 내용의 피켓도 들었다. 

또 기자회견장에선 요코타 메구미의 귀환을 기원하는 쿠라키 마이(倉木麻衣 )의 노래 '난 당신을 위해 노래 부른다(I sing a song for you)'가 흘러나왔다(관련 동영상 :  Tribute to Megumi Yokota 横田めぐみさんのトリビュート). 그러자 행사에 참석한 와타나베 미카(渡邊美香) 부천시 소재 유한대학교 글로벌비즈니스학과 교수는 감정이 복받친 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와타나베 미카 교수는 (사)동북아공동체연구재단 문화연구위원, 다문화네트워크 물방울나눔회 회장으로 활동해왔으며, 동시에 탈북 박사 이애란 박사와 함께 이애란TV, 리버티코리아포스트 등을 통해서 탈북자 문제,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앞장서오고 있는 대표적인 한국 귀화 일본인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행사에서는 대한민국 대통령은 여전히 박근혜 대통령이라며 한국에서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운동에 앞장서온 자유운동가인 이다 유카리(井田 優加理) ‘아시아의 자유를 지키는 모임’의 연대사업국장도 참석했다. 이다 유카리 국장은 손석희 태블릿PC 조작보도 사건과 관련 일본 아베 총리에게 진실을 알아달라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었다는 후문이다.(관련기사 : 일본 반공우파 운동가, “탄핵 무효,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 한국의 대통령”)

시모도나리 마유미(下戸成 真由美) 한미동맹강화국민운동본부 활동지원국장도 이번 행사의 의의를 듣고 전북 익산에서 올라왔다고 밝혔다. 미디어워치 독자모임 측 입장에서도 이번 행사는 한국의 자유통일 운동을 지지하는 여러 다양한 일본인들의 사연을 확인한 시간이기도 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기자화견 행사 말미에 “대한민국에 (일본처럼) 납북자를 위한 노래나 드라마가 있는가”라고 한탄하며 “아베는 스스로 납북자 가족들을 초대해 (납북자를) 데려오겠다고 약속하고 트럼프를 만나면 납북자 문제를 꺼내는데, 문재인의 입에서 납북자·억류자 문제가 나온 적 있는가. 이런 것이 국제적 망신”이라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