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친중(親中) 행보 비판 “중국 옆에 살아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나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이 곤란해지는 것은 원하지는 않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바로 옆에 살고 있습니다. 기자 여러분들도 알다시피, 그는 (중국에서) 별로 멀지 않은 곳에 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중에 그간 중국 시진핑에 연일 비굴한 태도를 보여온 문재인을 비판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하지만 국내 친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오역하거나 검열하는데 급급한 상황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과의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이뤄진 간이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이 시진핑과 다롄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로 태도가 돌변했다는 점을 설명하며 “그 회담 뒤에 상황이 모든게 바뀌었다. 그러니 내가 기분이 좋다고 할 수 있겠냐?(And I think things changed after that meeting.  So I can’t say that I’m happy about it.  Okay?)”고 기자들에게 반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계속해서 “이 순간, 문재인 대통령께선 의견이 다를 수도 있겠다(Now, President Moon may have a different opinion)”라며 시진핑과 김정은의 2차 정상회담 문제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어떤 생각이 있다면 그 의견을 말씀해주셔도 좋다(I would like to have your opinion on that — what you thought of the second meeting with President Xi)”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진핑과 김정은의 만남을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기분이 어떻습니까?(What is your feeling?)”라고 물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의견이 있을겁니다(You may have an opinion)”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이 곤란해지는 것은 원하지 않습니다(And I don’t want to get him in trouble)”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바로 옆에 살고 있습니다. 기자 여러분들도 알다시피, 그는 (중국에서) 별로 멀지 않은 곳에 살고 있습니다(He lives right next to China.  You know, he’s not too far away)”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중국 옆에 있다’도 아니고, ‘문재인이 중국 옆에 살고 있다’고 표현했다. 문재인이 중국을 두려워해 중국과 관련 어떤 비판적 의견은 내지 못할 것이라는, 누가 봐도 문재인의 그간의 비굴한 친중(親中) 행보에 대한 뼈있는 비판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끝난 이후, 문재인은 말귀를 알아들었는지 못알아들었는지 미북정상회담은 어떻든 열릴 것이라면서 또다시 횡설수설을 늘어놓았다. 문재인은 현장에서 ‘미북정상회담’도 시종일관 ‘북미정상회담’이라고 부르면서 우방인 미국보다 북한을 앞세우는 표현을 남발하기도 했다.


현재 연합뉴스를 비롯한 국내 친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문재인의 친중 행보 비판 발언을 소개조차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뉴시스, 노컷뉴스 등 일부 친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명백히 중국을 언급한 대목을 북한이라고 오역해 유포하고 있는 실정이다.






관련기사 : 


문재인, 한일어업협정과 관련해서도 또 국민사기극 펼쳤나


‘위안부’ 팔아서 ‘한일 통화 스왑’ 일본 측에 구걸하려는 문재인 정권


[단독] 문재인, 아베 총리로부터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받은 사실도 은폐 파문


문재인, 요미우리 신문 인터뷰 조작 배포 묵인해준 청와대 출입기자들 격려


[단독] 문재인, 일본 요미우리 신문의 한국인 납북자 질의 삭제 파문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