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단독] 한국인 학자, 유엔 인권이사회서 한국의 근현대사 왜곡 문제 정면 비판

“역사를 과장하고 왜곡하는 한국과 일본의 학자들, 정치인들은 이제 그러한 잘못된 주장을 그만둬야 한다”

한 한국인 학자가 최고 권위 국제기구를 통해 한국과 관련하여 일본이 오랫동안 뒤집어 써왔던 ‘일방적 가해자’ 누명을 벗겨주는 활동에 나섰다. 얼어붙은 한일관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2일,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스위스 제네바 소재 유엔 유럽 본부, 인권이사회(United Nations Human Rights Council, UNHRC) 본회의에 출석, ‘심각한 위기에 처한 한일 관계 문제’와 ‘징용노동 관련 한국의 근현대사 왜곡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했다. 이 위원은 일제시대 징용노동 문제와 관련 한일 통틀어 학계 최고 전문가로 손꼽힌다.




본회의 현장 발표에서 이 위원은 “현재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가장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이는 바로 전시기 조선인 노동자 동원 문제와 깊은 관련이 있다”고 서두를 뽑았다.

계속해서 이 위원은 “한국 사법부의 판결과 정부의 태도는 조선인 노동자들이 강제로 납치되어 노예로 일하게 되었다는 잘못된 믿음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 분야의 대표적 연구자로서 이 위원은 일제시대 당시 징용노동의 실상을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 많은 조선인들은 자발적으로 일본에 갔으며, , 징용조차도 합법적으로 이뤄졌던 것이고, 조선인과 일본인이 동일한 임금을 지급받았다”면서 “조선인 노동자들의 임금은 상당히 높았으며 자유롭고 수월한 삶을 살았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결론적으로 “역사를 과장하고 왜곡하는 한국과 일본의 학자들, 정치인들은 이제 그러한 잘못된 주장을 그만둬야 한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이 위원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한국의 문재인 정권에 다음 두 가지 사항을 권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첫째, 왜곡된 사료가 아닌 제대로 된 사료로써 이 일제시대 징용노동 문제라는 역사적 사건을 조사해주라는 것. 
둘째, 일본과의 관계가 더 손상되기 전에 일본 정부와도 협력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주라는 것.

한편, 이 위원은 이번 현장 발표와는 별개로 장문의 일제시대 징용노동 문제 관련 의견서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했다. 


아래는 이우연 연구위원의 유엔 인권이사회 현장 발표 동영상과 발표문 전문.





유엔인권이사회 의장님,


Mr. Chair,


현재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가장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At present, the relationship between ROK and Japan faces its greatest crisis ever.


이는 바로 전시기 조선인 노동자 동원 문제와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This has much to do with current issue of mobilized wartime Korean labourers.


한국 사법부의 판결과 한국 정부의 태도는 조선인 노동자들이 강제로 납치되어 노예로 일하게 되었다는 잘못된 믿음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The Korean judicial ruling and governmental attitude derive from erroneous belief that Korean labourers were forcibly abducted and made to work like slaves.


하지만 과거 많은 조선인 노동자들은 자발적으로 일본에 갔던 것이며, 징용조차도 합법적 절차로써 이뤄졌던 것입니다.


However, many Koreans went to Japan voluntarily, and conscription was practiced according to legal process.


조선인과 일본인 노동자들은 동일한 임금을 지급받았습니다. 그들의 임금은 상당히 높았습니다.


Wages were paid impartially to all workers, Japanese and Koreans alike. Their wages were very high.


그리고 전시기 조선인 노동자들은 자유롭고 수월한 삶을 살았습니다.


And then, wartime Korean labourers lived a free and easy life.


역사를 과장하고 왜곡하는 한국과 일본의 학자들, 정치인들은 이제 그러한 잘못된 주장을 그만두어야 합니다.


Korean and Japanese scholars and politicians who exaggerate and distort history should stop such kind of arguments.


우리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한국 정부에 다음과 같은 권고를 해주기를 바랍니다.


We want this council to recommend ROK government as follows,


첫째, 한국 정부는 불분명한 출처로부터 나온 왜곡된 증거들이 아닌, 오직 1차 증거에만 기반해서 이 역사적 사건에 대해서 조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1. Korean government to investigate this historical issue solely based on the primary evidences rather than distorted evidences from unknown sources,


둘째, 한국 정부는 일본과 관계가 더 이상 손상되기 이전에 이 문제를 풀어나감에 있어 일본 정부와 협력해야 합니다.


2. Korean government needs to cooperate with Japanese government in order to solve this problem, before the relationship become bankrupt.


여기까지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Thank you for attention.





'일제시대 강제징용 신화' 해체를 위한 이우연 박사의 활동 관련기사 :


[단독]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된 ‘징용노동’ 관련 한국의 역사왜곡 문제 의견서


이우연 박사, “한국 언론은 ‘강제연행’과 ‘강제징용’도 구분 못하나”


이우연 박사, “군함도 역사, 과장‧왜곡 중단돼야” 유엔에 발표할 내용 공개


반일민족주의반대모임 대표 이우연, “反日이데올로기는 民族主義가 아니라 種族主義”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반일종족주의가 만든 허구 ‘일제 강제징용’, 그 진실은?


[이승만TV 강제징용의 진실③] “조선인 탄광노동자 임금, 일본 순사보다 3.7배 많았다"




만들어진 근현대사, 일제시대 “강제징용”이라는 신화


통계마당에 ‘불편한 진실’ 올렸더니 강퇴·삭제...정치 물든 통계학


“일제 징용노동 문제 과장됐다” 한국인 연구자 논문, 일본 최고 권위 연구기관 게재


日 산케이, “전시기 노무동원, 한일 임금차별 없었다” 한국인 이우연 박사의 논문 소개



'일제시대 강제징용 신화' 해체를 위한 한일우호 시민단체들의 활동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