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TV조선도 미디어워치가 적발한 조국 일본 문헌 표절 문제 다뤄

표절 예방 교육 했던 조국 장관, 정작 본인이 표절 문제에 휘말려 ... 문제의 석사논문은 기존 연구부적절행위 판정에 이어 추가로 연구부정행위 판정까지 날 가능성

TV조선이 프라임 뉴스를 통해 본지 산하 연구진실성검증센터가 적발한 조국 법무부장관의 일본 문헌 대량 표절 문제를 다뤘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은 프라임 뉴스프로그램인 ‘뉴스9’의 11일자 ‘서울대, 조국 석사 논문 표절여부도 검증한다‘ 제하 보도를 통해 서울대가 조국 장관의 일본 문헌 표절 문제에 대해 확인 작업에 나섰음을 전했다.


TV조선은 먼저 조국 장관이 과거 서울대에서 표절 예방 교육을 했었던 인사임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는 본인이 표절 문제에 연루됐다는 점부터 짚었다. 이어서 본지 황의원 대표의 인터뷰, 그리고 표절 의혹 부분 시각화 자료를 제시했다.


특히, TV조선은 타인의 연속된 2개 이상 문장을 인용 표시 없이 그대로 사용한 경우는 서울대가 연구부정행위로 판정한다고 전하면서 조국 장관의 석사논문이 기존 연구부적절행위 판정에 이어 추가로 연구부정행위 판정까지 날 가능성도 있음을 전했다.

TV조선은 보도 말미에 서울대 측에서 관계자 이름으로 조사 자체는 불가피해보인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 조국 법무부 장관 서울대 석사논문의 일본 문헌 표절 관련 시각화 자료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