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이달 방한하는 뤼슈렌 전 부총통 “좋아하는 한국 여성 정치인은 박근혜”

2010년 인터뷰에서 “박 후보 경선에서 무료연설 하고 싶다” 자청하기도...이달 방한 행보에 주목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의 특별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뤼슈렌 전 대만 부총통이 과거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뤼 전 부총통은 국제회의 참석차 2010년 방한했을 당시 데일리안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좋아하는 한국의 여성 정치인으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꼽았다. 인터뷰는 ‘<특별대담-대만 첫여성총통을 꿈꾸는 뤼슈렌 전 대만 부총통> “박근혜 대선 경선하면 도와주러 오겠다”’라는 제목으로 2010년 2월 20일 게재됐다. 



이 기사에 따르면, 뤼 전 부총통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아주 대단한 여성이다”라며 “박 전 대표의 개인 가족사를 보면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큰 변고를 겪고 한 가정의 가장이 됐고, 한 국가를 짊어졌었다”고 말했다. 

뤼 전 부총통은 또 “어제(17일) 박 전 대표의 여동생인 박서영(본명 박근영)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저녁을 같이 했고, 재미있는 얘기들을 많이 나눴다”면서 “박 전 대표가 만약 (대선 후보) 경선을 하게 될 경우엔 박 전 대표가 동의만 한다면 무료로 와서 연설을 하는 등 지원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고, 데일리안이 보도했다. 

이런 뤼 전 부총통의 발언은 좋은나라포럼 유준상 상임대표와 오정소·신일순 공동대표와 오찬을 겸한 대담에서 나왔다. 

데일리안은 “뤼 전 부총통이 그간 살아온 궤적을 보면 박 전 대표와 공통점을 찾기 힘들지만, 각각 대만과 한국에서 첫 여성 총통과 대통령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리고 있어선지 ‘동지(同志) 의식’을 표명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고 보도했다. 



뤼 전 부총통은 이날 인터뷰에서 친한파로서의 면모도 가감 없이 드러냈다. 그는 좋아하는 한국 드라마로 대장금을 꼽으면서, 대장금의 작가가 자신의 전기를 집필했다는 점을 자랑하기도 했다. 

대장금의 작가인 유민주 씨가 집필한 뤼 전 부총통의 전기는 ‘뤼슈렌: 운명을 거슬러 삶을 지배하라’는 제목으로 2006년 출간됐다. 

이처럼, 2010년 뤼 전 부총통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경선을 돕고 싶다고 자청했을 만큼 각별한 애정을 표했던 박근혜 대통령은 2013년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됐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2016년 언론의 가짜뉴스와 정치적 배신으로 탄핵당해 감옥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3년간 탄핵의 단초간 된 태블릿PC 조작보도의 진실을 위해 싸우다 1년간 옥고를 치른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의 특별 초청에 뤼 전 부총통이 화답한 것. 뤼 전 부총통의 오는 11월 방한 행보에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현재 28일 오후 6시 뤼 전 부총통의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 강연이 확정됐다. 기타 세부적인 방한 일정은 본지와 조율 중이다. 




뤼슈렌(呂秀蓮) 전 대만 부총통은...


1944년 대만 타오위안시(桃園市)에서 태어나 제10·11대 타이완 부총통을 지낸 입지전적인 여성 정치인이다. 뤼 전 부총통은 국립 대만대 법대를 수석으로 입학해 미국 하버드 법대 박사과정에 재학 중 대만 민주화운동에 뛰어들었다가 체포돼 5년이 넘는 옥고를 치렀다. 석방 후 그는 2000년 천수이볜(陳水扁) 총통의 파트너로 대선에서 승리를 거두며 대만 최초의 여성 부총통 자리에 올랐고, 2008년까지 천 총통과 함께 대만을 이끌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