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동상반대모임, “토론 기피하며 징용상 설치 강행하는 민주노총을 규탄한다!”

“징용상 설립 추진위의 행태는 분명 한일간 적대를 부추기는 짓이며, 동상 설치의 중단과 팩트를 통한 역사적 실체 규명과 토론을 요구한다”

한일우호지향 시민단체 ‘동상반대모임’(이하 동반모)이 민주노총 등에서 토론은 거부하며 무조건적인 징용노동자상 설립만을 강행하려고 한다면서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5일, 동반모는 징용노동자상 건립 문제 관련 TV토론을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징용상 건립특별위원회'(이하 추잔위)가 결국 회피하고 파행시킨 문제를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TV토론은 CJ헬로 부경미디어국의 주관으로 애초 5월 4일로 예정됐었던 것이다. 동반모는 건립위가 작년 11월에 이어 거듭 징용노동자상 건립 문제 관련 토론를 회피하며 독선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성토했다.

동반모는 추진위 측의 한 인사가 “보수세력이 워낙 득세해서 우리는 동상 운동이 필요하다”는 식의 발언을 했던 문제를 거론하면서 추진위의 거듭되는 토론 회피는 결국 동상 설립이 ‘징용’에 대한 역사적 팩트가 아닌 추진 주체들의 ‘정치적 요구’에 의한 것임을 암시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동반모는 추진위 측에 정대협은 물론 유수 정치인들도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관련 세력들이 결국 이번 6월 지방선거에서 징용노동자상과 위안부 소녀상을 이슈화하고 ‘반일 VS 친일’ 구도를 강화해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데 목적이 있는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해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동반모는 이번 성명을 통해 한반도에 일고 있는 평화 움직임은 한반도 남북 내부에만 머물러서는 안되며 이것이 미·중·일 등 관련 국가들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동반모는 추진위의 행태는 분명 한일간 적대를 부추기는 짓이며, 동상 설치의 중단과 팩트를 통한 역사적 실체 규명과 토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성명서를 마무리했다.




[성명] 토론 기피하며 징용상 설치 강행하는 민주노총을 규탄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987년 6월 항쟁 및 1990년 결성된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로 이어진 민주노조 운동의 결실이다. 따라서 민주노총은 한국 사회에 있어 진보적인 노동운동의 표상처럼 각인되어 왔다.     

노동운동은 노동자들의 권익 향상은 물론 사회적 의식을 고양시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 점에서 오늘날 민주노총은 여전히 임금투쟁에만 머문다는 지적과 함께 노동운동 단체의 중추로서 노동자들의 사회화를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동상반대모임(동반모)은 지난 달 30일 CJ헬로 부경미디어국으로부터 자신들이 기획한 강제징용노동자상(징용상) 관련 "이슈토크" 토론회가 무산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CJ헬로는 토론 상대였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징용상 건립특별위원회' 김병준 집행위원장(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국장)이 토론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동반모(당시 징용상반대모임)는 지난해 11월 징용상 경남건립추진위 앞으로 토론회를 제안했으나 추진위 측의 기피로 무산된 바 있어 이번 토론회에는 나름 기대를 걸었다. 민주노총 인사가 참여한다면 징용상에 대한 심층토론이 가능할 것으로 본 것이다. 

따라서 동반모는 회원인 이우연 연구자가 사전 자료를 방송사에 보낸 상태였으며 5월 4일 서울에서 창원으로 내려가 토론에 참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CJ측이 전해준 김병준 집행위원장의 토론 거부 이유는 우리를 당혹케 했다. 한 시간 남짓 거리의 경남 창원이 멀어서 못하겠다는 옹색한 변명을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나.  

우리는 추진위가 일체의 사회적 논의를 거부한 채 자신들만의 요식행위로 동상 사업을 추진하는 걸 보며 “보수세력이 워낙 득세해서 우리는 동상 운동이 필요하다”고 답한 추진위 측 한 인사의 발언을 떠올린다. 이는 연이은 토론회의 무산이 ‘징용’에 대한 역사적 팩트가 아닌 추진 주체들의 ‘정치적 요구’라는 놀라운 결론에 이르게 된다.  

추진위에는 양대노총·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시민사회노동단체들과 유수한 정치인들이 참여하고 있는데 이들 세력은 오는 6월 실시되는 지방 선거와 무관하지 않은 듯하다. 그렇다면 이들이 동상 캠페인을 통해 ‘반일 VS 친일’ 구도를 강화해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게 아니냐는 가설을 어떻게 보아야 하나. 

모처럼 한반도에서 일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은 미·중·일 등 관련 국가들로 확장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한국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평화적 공존에 힘써야 할 터인데 언제까지 지난 역사를 내수용으로 소비하며 한·일간 적대를 부추길 것인가. 이 같은 혐의에 직면하지 않으려면 동상 설치를 중단하고 먼저 팩트를 토론해 역사적 실체를 밝혀내야 한다. 민주노총 등 동상 추진 세력들의 대오각성을 촉구한다.

2018년 5월 5일 

동 상 반 대 모 임
(이우연, 나수열, 길도형, 류재운, 한세희, 심경자, 이석호, 유재일, 임진현, 최영묵, 정안기, 최덕효 등 167명 SNS 페북그룹)
연락처: 010-9191-5988


미디어워치의 일제시대 징용노동 문제 관련 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