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미국 타라 오 박사, 변희재 재판 참관 “한국 법치 완전히 죽었나”

“검사는 ‘태블릿 감정 필요없다’는 소리만 해… 태블릿 재판, 이상한 느낌 들어”

미국 한미연구소(ICAS) 연구원인 타라 오(Tara O) 박사가 변희재 대표와 미디어워치측을 명예훼손으로 기소한 홍성준 검사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타라 오 박사는 2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던 태블릿 항소심 재판을 참관한 뒤유투버들과의 인터뷰에서 검사는 (재판에서) ‘태블릿 감정은 필요없다’, ‘다른 증인은 필요없다’, ‘1심에서 이미 벌써 다 했다는 소리만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사는 태블릿PC에 대한진실을 알고 싶어하는 건지빨리 유죄를 가자고(내리자고하는 건지라고 의아해하면서 미국의 시스템이랑 비교하면, (태블릿 재판은이상하다는 느낌이 든다고 꼬집었다이어 한국의 법치가 완전히 죽었는지 두고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에 열린 태블릿 재판에선 미디어워치측 변호인은 최서원(최순실손석희 JTBC 사장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김태겸 검사신혜원 씨고영태 씨 등을 재판의 증인으로 신청했다아울러 재판부에 태블릿PC 감정을 강력하게 요구했다하지만 검사측은 1심 재판부가 태블릿 감정 신청증인 신청 등에 대한 판단을 이미 거부한 바가 있다며 이러한 변호인의 요청을 반박했다.   


한편 변희재 대표는 지난 6월 4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문재인 정권 정통성을 무너뜨릴 수 있는 태블릿 재판이 문재인 치하에서 제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없으니, 미국 지식인들이 재판을 감시해달라"는 미국 고든창 변호사에 보낸 편지를 공개한 바 있다. 타라오 박사는 고든창 변호사 등등 미국의 지식인 20명과 함께 변희재 대표 석방을 촉구하는 석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타라 오 박사, “변희재 태블릿 재판 감시단으로 참석하겠다”


[전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고든 창 변호사에게 보낸 편지


고든 창 “최선을 다해 변희재 돕겠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