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토오이츠닛포] 일본 국민 여러분, 가짜 대통령 · 문재인은 한국 국민이 끌어내리겠습니다

“문재인은 물론 김정은도 끌어내려 고통에 신음하는 한일 납북자 및 북한 동포들도 함께 하는 자유로운 한반도를 만드는데 일본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 본 칼럼은 일본의 손꼽히는 재일한국계 시사지인 ‘토오이츠닛포(統一日報, 통일일보)’ 2019년 8월 15일자 5면에 게재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의견광고 전문(全文)이다. (일본어 번역 : 홍형)




일본 국민 여러분, 가짜 대통령 · 문재인은 한국 국민이 끌어내리겠습니다
(日本国民の皆さん、偽者の大統領・文在寅は韓国国民が引き下ろします)



[한국어] 


안녕하십니까. 저는 1974년 대한민국 서울에서 태어났고,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을 졸업한 뒤, 20여년 간 정치 인터넷신문과 언론을 감시하는 주간 미디어워치를 운영해온 언론인 변희재입니다.


2016년 12월에 벌어진 박근혜 대통령 탄핵 관련 한국의 한 친 문재인 언론사가 박대통령의 오랜 지인인 최순실이 청와대의 기밀정보를 미리 받아 국정을 농단했다며, 그 증거로 최순실이 사용했다는 태블릿PC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이것이 박대통령 탄핵의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이에 저는 이를 면밀히 검증한 결과, 그 태블릿PC는 최순실 것이 아니고 박대통령의 청와대 공용 태블릿이고, 이를 보도한 언론사는 물론 검찰이 함께 조작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자 2018년 5월 저는 문재인이 장악한 검찰과 법원에 의해 전격 구속되었고 1심에서 2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러나 계속해서 태블릿 조작 관련 증거들이 제시되자 올 5월 약 1년만에 보석으로 석방되었습니다.


서울구치소 옥중에서 문재인과 그가 임명한 김명수 대법원장이 일제 강제징용 관련 미쓰비시 등 일본 기업에게 손해배상 청구를 인정하는 것을 보고 심각하게 우려했습니다. 이는 1965년 일본이 한국에 지원한 무상 3억불에 ‘강제징용’ 등 개별 피해자들의 보상도 포함되어있다는 한일청구권 협상, 문재인이 청와대 수석으로 일했던 2005년 노무현 정권의 조사 발표를 정면으로 무시, 한일 관계를 파탄낼 수밖에 없는 행위였습니다. 실제 박정희 정부, 노무현 정부에서 ‘강제 징용’ 등 개별 피해자에 다 보상을 해주었습니다.


노무현 정부 인사인 문재인이 이를 모를 리 없으면서도, 무리하게 이를 밀어붙이는 이유는, 그가 바로 거짓과 사기 탄핵으로 권력을 탈취한 가짜 대통령이기 때문입니다. 문재인은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위안부 합의도 파기하며, 고의로 한일관계 파탄을 내고 있습니다. 한국 내에서 반일 선동을 통해 박대통령을 쫓아내고 탈취한 권력을 유지하려는 것입니다.


실제 문재인은 ‘강제 징용’ 보상 관련, 한일 관계를 고려하여 신중을 기해왔던 박대통령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재판 거래’ 누명을 뒤집어씌워, 양 전 대법원장마저 구속시켰습니다. 건국 이래 대법원장이 최초로 구속되었고, 서울구치소에서 저와 함께 생활했습니다.



2018년 5월 18일, 저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과 일본이 요코타 메구미 등 한일 납북자를 공동으로 귀환시키는데 손을 잡아야 한다는 집회를 열였습니다. 문재인은 북한 김정은 눈치를 보며 북한 내 납북자 귀환 문제는 입도 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 집회 바로 열흘 뒤 저는 문재인에 의해 구속된 것입니다. 


문재인은 가짜 대통령입니다. 진짜 대한민국 국민들은 매주 10만명 이상이 광화문 광장에 모여 태극기를 들고 문재인 퇴진을 외치고 있습니다. 조만간 100만명, 200만명이 모여 가짜 대통령 문재인을 끌어내릴 것입니다. 


이에 일본 국민들은 문재인 이외의 대한민국을 미워하지 마십시오. 한국과 일본, 그리고 대만은 아시아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산업화를 함께 성공시킨 나라로 굳건히 손을 잡고 가야 합니다. 저 뿐 아니라 가짜 대통령 문재인에 속고 있는 일부를 제외한 모든 국민들이 이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은 물론 김정은도 끌어내려 고통에 신음하는 한일 납북자 및 북한 동포들도 함께 하는 자유로운 한반도를 만드는데 일본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2019.8.15.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일본어]

 日本の皆さん、私、邊煕宰(ビョン・ヒジェ)は1974年に韓国のソウルで生まれ、ソウル大学校の人文大学を卒業しました。去る20年間、ジャーナリストとしてインターネット新聞やマスコミを監視する『週刊メディア・ウォッチ』を運営してきました。

 2016年12月に起きた朴槿恵(パク・クンヘ)大統領に対する弾劾発議の前に、ある親文在寅(ムン・ジェイン)媒体が朴大統領の長年の知人である崔順実(本名はチェ・ソウォン)が青瓦台の機密情報を入手して国政を壟断したと主張し、その証拠として崔順実が使用したとするタブレットPCを提示しました。この報道が朴槿恵大統領弾劾の起爆剤となりました。私はその報道を綿密に検証した結果、問題のタブレットPCは崔順実のものではなく、青瓦台の共用タブレットとして使われたものであることがわかりました。これを報道した放送局はもちろん、検察も捏造に加担したのではとの疑惑を提起しました。

 結果、私は2018年5月に文在寅が掌握している検察と裁判所によって電撃拘束され、1審で懲役2年を宣告されました。しかし、問題のタブレットが捏造された証拠が続々と提示されるや今年の5月、約1年ぶりに保釈されました。

 私はソウル拘置所に収監中、文在寅や彼が任命した金明洙(キム・ミョンス)最高裁長官が、植民地時代の徴用工問題と関連して三菱電機など、日本企業に対する損害賠償請求を認める判決を下すのを見て本当に憂慮しました。これは1965年の韓日請求権協定による3億ドルに「徴用」など被害者たちの補償も含まれたことや、文在寅自身が青瓦台の首席補佐官だった2005年に行われた盧武鉉(ノ・ムヒョン)政権の「徴用問題」の調査発表を真っ向から否定した、韓日関係を破綻させる行為でした。実際に、朴正熙政府と盧武鉉政府は「徴用」などの被害者の個人たちに全部補償しています。

 盧武鉉政権の要人だった文在寅がこの事実を知らないはずがないのに、無理にこれを押し通す理由は、彼こそ嘘と詐欺弾劾を通じて権力を奪取した、偽の大統領であるからです。文在寅は、朴槿恵大統領と安倍総理が決着をつけた慰安婦合意も破棄し、韓日関係を破綻させています。文は韓国内の反日扇動を通じて、朴大統領政府を倒して奪取した権力を維持しようとしているのです。

 実際、文在寅は「徴用」補償裁判と関連して、韓日関係を考慮して慎重を期してきた朴大統領や梁承泰(ヤン・スンテ)前最高裁判所長を「裁判取引」という濡れ衣を被せ、梁前最高裁判所長まで拘束しました。建国以来、初めて拘束された最高裁判所長官はソウル拘置所で私と一緒に収監されていました。


 2018年5月18日、私は在韓日本大使館の前で、横田めぐみさんなど、韓・日両国の拉致被害者たちを救うために、韓・日が共同で行おうと主張する集会を開きました。文在寅は平壤の金正恩の顔色をうかがって北側が恣行した拉致被害者問題は提起さえしませんでした。その集会の十日後、私は文在寅政権に逮捕されました。

 文在寅は偽物の大統領です。大韓民国の真の愛国者たちは、毎週、10万人以上が光化門広場などで太極旗を持って文在寅退陣を叫んでいます。そう遠くない将来、100万人、200万人が集まり、偽の大統領の文在寅を引き摺り下ろすはずです。 

 ですから、日本国民の皆さんは、文在寅集団以外の大韓民国を憎まないでください。韓国と日本、そして台湾は、アジアで産業化と自由民主体制の両方を成功させた国同士としてしっかりと手を握らねばなりません。私だけでなく、偽物の大統領の文在寅に騙されている一部の韓国人を除いたすべての韓国民はそう思っています。

 文在寅はもちろん、金正恩体制も倒し、韓・日両国の拉致被害者たち及び北韓住民たちも解放する、新しい自由韓半島を作るべく、日本の皆さんのご声援をお願いします。

2019年8月15日
メディア・ウォッチ代表顧問 邊 煕 宰






반공자유주의 한일연대 관련 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