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박한명 칼럼] ‘기괴한 이중성’ 김성준과 손석희의 경우

좌파세력의 스타인 두 사람, 전혀 다른 처신과 행보

이것이 SBSJTBC의 차이인가? 김성준 전 앵커가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했다 불구속 입건된 사실이 알려지자마자 발 빠른 조치에 들어간 SBS를 본 필자의 소감이다. 언론보도에 의하면 8일 오전 관련 기사가 나오자 SBS는 김 앵커 사직서를 수리하고 그가 진행하던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프로그램 폐지를 일사천리로 결정했다고 한다. SBS 간판이자 보도본부장까지 지낸 스타 앵커의 성범죄혐의에 내부 기자들은 언론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하는 상황에서 일개 구성원도 아닌 보도본부장과 간판 앵커를 했던 사람이 성범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 됐다는 게 용납이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SBS는 또 8일 메인뉴스에서 이 소식을 다룰 것인지를 놓고 설왕설래 끝에 보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사과방송까지 했다.

 

SBS는 이날 ‘8뉴스에서 김성준 전 SBS 논설위원의 사표를 오늘(8) 수리했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SBS는 구성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방송했다. 김 전 앵커도 이날 몇 몇 기자들에게 이번 일로 실망에 빠지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미 전 직장이 된 SBS에 누를 끼치게 된데 대해서도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SBS가 인사처분을 하지 않고 곧바로 사직서를 수리한 것은 비판의 소지가 있다. 그러나 어찌됐든 물의를 일으킨 당사자나 소속 언론사로서 곧바로 사과하고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조치한 것은 상식적인 태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스타 언론인과 소속 언론사가 가져야 할 기본적인 태도로서 손석희 JTBC 사장의 경우와 비교해 봐도 돋보인다는 말까지는 아니더라도 이해할 부분이 충분히 있다.

 

JTBC 뉴스룸에서 물러나야 할 손석희

 

언론계에서 벌어진 시시콜콜한 사건사고를 다 들추어내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그럼에도 필자가 굳이 김성준 전 앵커의 사례를 든 것은 손석희 사장의 부적절한 처신과 납득하기 힘들 정도로 버티는 JTBC 때문이다. 손석희 사건은 이미 많은 국민이 알고 있다. 김 모 프리랜서 기자와 사이 고소고발 사건을 통해 폭행 혐의로 현재 기소가 돼 있는 사실이다. 또 뺑소니 사건을 무마하려고 용역계약을 제안했다는 배임 혐의도 불기소처분에도 불구하고 부실수사 논란으로 여전히 의심이 말끔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김 모 기자와의 사건으로 손석희는 언급하기도 민망한 부적절한 루머의 주인공까지 돼 있다. 그럼에도 손석희는 어제도 오늘도 JTBC 뉴스룸에 나와 근엄한 얼굴로 정의의 화신이 되어 사회의 부조리를 질타한다.

 

사건이 알려지자마자 사직서를 쓰고 나간 SBS의 스타 앵커도 혐의가 확정된 것이 아니었다. 그의 사과는 누가 옆구리를 찔러 나온 것도 아니었다. 폭행 사건은 몰카 사건보다 못한 것인가? 손석희는 왜 아직도 JTBC 뉴스룸 안방을 차지하고 있는 것일까. 그는 왜 아직도 사과하지 않고 있는 것인가. 손석희와 JTBC는 이 기본적인 의문에 아직도 답을 하지 않고 있다. 그리고는 여전히 남의 도덕과 양심을 향해 호통치고 꾸짖는다. 희망연대노조, 매체비평우리스스로, 문화연대, 서울YMCA시청자시민운동본부, 언론개혁시민연대, 언론인권센터, 진보네트워크센터,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등 언론·시민단체들이 김성준 앵커 사표를 수리한 SBS를 비판했다고 한다.

 

이들 단체는 “SBS 메인뉴스 앵커, 보도본부장을 역임하고 최근까지 자기 이름을 건 시사프로그램 진행과 논설위원을 맡을 정도의 인물이 문제를 일으키자 바로 선긋기를 하고 퇴사를 공식화하는 건 말 그대로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 “회사 명예를 실추시키고 언론 보도 신뢰를 깎아내린 책임을 묻고 응당한 징계를 고민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들이 손석희가 JTBC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언론보도 신뢰를 깎아내린 점에 대해 똑같은 잣대로 사과와 책임질 것을 요구한 일이 있는지 아직까지 들은 소식이 없다. 김성준 손석희 두 사람 다 소위 진보와 좌파 쪽에 기울어진 인물이다. 그들은 무슨 이유로 손석희와 JTBC에 대해 그토록 관대한가. 김성준 사건 소식에 손석희가 오버랩 되는 것만큼 우리사회의 이중성이 기괴하게 느껴진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