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사이언스워치 (과학/의학)

전체기사 보기

개고기가 건강에 좋은 한의학적 이유?!

요즘에는 소비가 줄어들긴 했지만 개고기는 여름철 대표적인 보양식으로 여겨져 왔다. 개고기에는 불포화지방산이 많다느니, 콜레스테롤이 적다느니, 아미노산 조성이 인체의 단백질 조성과 비슷하다느니 하는 이야기들이 있지만 개고기를 보양식으로 여기는 가장 핵심적인 이유는 한의학에서 그렇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 ○○탕…'장금이'의 거부할 수 없는 유혹)과학적으로는 개고기가 다른 고기에 비해 특별히 건강을 더 좋게 한다고 여길 근거는 거의 없지만 한의학에서는 개고기가 만병통치약에 가까울 정도로 다양한 효능이 있다고 여긴다.우리나라의 국보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동의보감'에는 개고기를 비롯해 개의 똥, 개의 침 등 다양한 효능이 나온다. 아래 내용은 동의보감에서 발췌한 것이다.무술주 (개고기술)보양하는 힘이 강하다.개고기누선색 수컷이 가장 좋고 흰색이나 검은색이 그 다음이다.복통을 치료한다. 혈맥을 보한다.골수를 채운다. 정수를 채운다.허리와 무릎 통증을 멎게 한다.하초를 든든하게 한다.위를 보하고 장위를 두텁게 한다. 개의 머리뼈붕루 및 적백대하에 쓴다. 설사와 이질을 멎게 한다.대변이 줄줄 새는 것을 잘 막는다.흰 개의 뼈는 창주, 투유, 옹종을 치

살찌는 한약이 없다고 하는 한의사협회

얼마 전 배우 하재숙씨가 방송에서 “한약 잘못 먹으면 안 된다”, “제가 한약 조심하라고 한 얘기가…(중략) 저희 엄마가 저를 2.7kg으로 낳아줬다. 그러다가 어릴 때 너무 약하다고 한약을 좀 많이 먹이셨고…”라는 발언을 했다. 이에 한의사협회는 ”‘한약을 먹으면 살찔 수 있다’는 것은 한약과 관련하여 오래전부터 잘못 전해진 상식이다“, "‘보중익기탕’ 1팩(100cc)의 경우 총열량은 10.5cal로 하루 3회 복용한다 하더라도 캔커피 열량의 1/4 수준에 불과"하다고 대응에 나섰고 결국 하재숙씨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배우 하재숙 씨 관련 보도자료) 한의사협회는 어떤 약이든 효과가 있다면 부작용도 있을 수 있다는 과학적인 상식을 모르는 것일까? 사람마다 체질이 다 달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는 약도 소수에게는 예상치 못했던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상식도 모르는 것일까? (참고로 정신질환치료제인 올란자핀은 일부 환자들에게서 부작용으로 체중증가를 일으킨다.) 한의사들은 사람의 체질이 딱 네 가지로만 나뉜다고 단순하게 생각해서일까? 어찌됐든 한의사협회의 반론 수준은 유치하다. 한의사들은 치료 방법이 없는 불치병조차도 한약으로

오직 우리나라 과학관에만 있는 사이비과학, 한의학

국립 과학관은 어린이, 청소년을 비롯한 대중에게 과학을 문화적 형태, 체험적 형태로 교육시키면서 과학에 대한 올바른 이미지를 심는 중요한 기능을 맡고 있다. 과학관은 과학 교과서만큼이나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할 책임이 있다. 과학관에 과학과 완전히 상충되는 사이비과학인 한방에 대한 홍보는 적절치 않을 뿐만 아니라 그로 인한 2차적인 피해까지 일으킬 수 있다.현재 국립과학관 중에서 과천과학관, 대구과학관, 대전의 중앙과학관 세 곳에서 사이비과학인 한방 관련 전시물을 전시하고 있다. 중앙과학관의 상설전시관에는 한방 관련 전시물이 없지만 첨단과학관 내의 한국한의학연구원 전시실에서는 사이비과학적인 한방 전시물들이 버젓이 전시되어 있다. 충북 제천시에 위치한 한방생명과학관도 사이비과학적인 한방 개념들을 마치 과학적 이론, 과학적 사실인 것처럼 전시하고 있다. 사상체질 이론은 중국에도 없고 오직 우리나라에만 존재하는 한방 이론이라는 점 때문에 졍부로부터도 연구와 홍보와 관련해 많은 지원을 받고 있다. 헌데 사상의학 연구를 위해 수십 년간 막대한 예산을 썼음에도 성과는 사실상 전혀 없는 실정이다. 그 이유는 검증받은 적이 없는 이제마의 사상체질의학 기본 가정 자체가 틀

사상의학을 논문으로, 과학으로 분석해보자

사상체질의학은 중국 도교 사상을 토대로 한 조선의 기존 한의학과 달리, 20세기인 1900년을 전후해 이제마가 ‘동의수세보원’이라는 저서를 통해 유교 사상을 바탕으로 새롭게 제시한 한의학이다.이제마는 무언가를 네 가지로 나눠놓기를 좋아했다. 그래서 기존 한의학에서의 오행(五行)을 사상(四象)으로, 오장육부(五臟六腑)를 사장사부(四臟四腑)로 새로 썼다. 이제마는 무엇보다도 사람의 체질을 태양, 태음, 소양, 소음 네 가지로 나눴다. 이제마는 네가지 체질에 따라 사람의 성격, 체형, 질병 등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제마는 체질에 따라 같은 약재도 약이 되거나 독이 될 수 있어 체질에 맞는 처방과 섭생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대한한의사협회의 사상의학 설명)사상의학이 성행하게 된 이유사상의학은 한의학의 종주국인 중국에서는 아는 이가 거의 없고 현재 전 세계에서 오직 우리나라에서만 성행하고 있다. 이는 고대중국의학의 아류였던 한의학의 본질을 감추고, 한의학을 마치 우리 고유의 것인 것처럼 둔갑시키려 했었던 우리나라 한의사들의 민족주의 상술과도 무관치 않다. 우리나라 한의사들은 1980년대를 전후해 기존에 고대중국의학을 의미했던 한(漢)의학을 우리나라를 의미하는 한(韓

메르스 관련 한의사들의 끝없는 거짓말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는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와 관련해 국민들에게 치명적인 거짓말을 했다. 이에 과학중심의학연구원(이하 과의연)과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이하 한특위)가 지적을 했음에도 한의협은 일체의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한의사 단체인 참의료실천연합회(이하 참실련)가 갑가지 거짓 변명을 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 “양의사들은 한의학도 모자라 WHO까지 폄훼하는가”)참실련은 “최근 양방에서는 ‘SARS에 대한 WHO 보고서는 거짓말이다’라는 주장하고 있다”라며 변명을 시작했는데 이 말부터가 거짓말이다. 우리는 세계보건기구가 아니라 한의협이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다.참실련은 또 “WHO 국제전문가가 작성하고 권고한 문건을 중국 정부가 작성한 것”이라고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과의연은 보고서를 중국 정부가 작성했다고 주장하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의 보고서 소개를 직접 인용해 보고서가 중국 정부가 제시한 임상시험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을 뿐이다.“이 문건은 중국 정부에 의해 선택된 몇몇 임상 연구들을 보고하기 위함이며, 국제 전문가 회의에서의 이 연구들에 대한 검토를 기록할 목적임이 필히 강조되어야 한다. 오직 각국의 보건당국만이

사스 사례로 예측해보는 메르스 소멸 전망

메르스 바이러스는 앞으로 어떤 양상을 보이게 될까? 메르스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류이자 동물에게서 전염돼 세계적인 유행을 일으켰던 사스의 경우를 살펴보자.박쥐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스 바이러스는 2002년 11월 중국 광동에서 처음 발생해 빠른 속도로 전 세계에 퍼져 총 37개국에서 8,273명의 환자와 775명의 사망자를 발생시켰다.사스 발생 초기에 사스 환자를 치료했던 중국의 의사가 감염되었고, 그는 증상이 있음에도 홍콩에 건너갔으며 이후 호텔에서 세계 각국의 16명의 사람이 사스에 전염되면서 사스 확산의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호텔에서 감염된 사람들은 캐나다,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으로 건너가 다른 사람들을 전염시켰다.사스는 메르스와 마찬가지로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었지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비해 전염력이 약해 2004년 1월 마지막 환자를 끝으로 소탕되었다.2009년 돼지에서 유래한 신종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필사적인 방역 노력에도 저지선을 뚫고 전 세계로 퍼져 계절성 인플루엔자로 진화해 현재까지도 우리 곁을 맴돌고 있다.이에 반해 사스는 무려 37개국으로 퍼져 8천명 이상을 감염시켰지만 소멸된 신종플루와는 달리 전염성이 약해 결국에는 차

전염 가능성이 매우 낮은 메르스 바이러스

질병관리본부가 국내에 유행하는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는 특별한 변이 없이 중동지역의 메르스 바이러스와 거의 일치한다고 발표했다. 이례적으로 우리나라에서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바이러스 자체의 특성 때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메르스 바이러스의 감염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이 숙주세포의 DPP4 수용체에 결합하면서 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투해 시작된다. DPP4 수용체는 주로 폐와 신장의 세포에 많이 분포하기 때문에 폐렴을 일으키고, 혈관을 타고 신장으로 이동하면 급성 신부전을 일으킬 수 있다.감기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상기도(코, 목)에 감염하지만 메르스는 폐에 감염한다. 상기도에 감염하는 바이러스는 쉽게 전염이 되고, 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특징이 있는 반면, 폐에 감염하는 바이러스는 심각한 증상을 일으키고, 전염은 쉽게 되지 않는 특징이 있다. 코에서 코로 전염되기는 쉽지만 깊숙한 폐에서 다른 사람의 폐로 전염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인플루엔자 바이러스도 계절성 인플루엔자는 상기도에 감염해 전염이 잘 되고 치사율은 낮은 반면에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폐에 감염해 높은 치사율을 보이고 사람 간에 전염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현재까지 메르스의 전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