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뤼슈렌 전 부총통 방한, 주한 대만 대표부에서도 국가원수급 예우

국교 단절 후 최초의 한국 국회 강연...주제는 ‘한국-대만 국교정상화’

주 대한민국 대만대표부가 27일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의 초청으로 방한하는 뤼슈렌 전 부총통을 직접 공항에서 영접한다. 

대만대표부는 26일 본지에 연락해, 뤼슈렌 전 부총통을 주한대만대사가 미디어워치 측과 함께 직접 영접하겠다고 밝혔다. 1992년 한국-대만 국교 단절 이후, 우리나라는 대만 대사관을 ‘대만 대표부’로 격하시켰지만, 대만은 한국에 계속해서 대사급 외교관을 파견하고 있다.  대만과 한국은 현재 상호 5위 무역 교역국이며, 특히 대만에게 한국은 외교적으로 중요한 5대 국가 중 하나다.





이에 따라, 주한대만대사와 사무관 등이 직접 27일 오후 3시30분 한국에 도착하는 뤼 전 부총통을 인천공항서 영접할 예정이다. 본지 의전팀도 공항으로 나가, 뤼 전 부총통을 영접한다. 유튜브 땅끄TV는 영접 과정을 독점 생중계한다. 

한 전직 외교관은 “주한대만대사가 직접 공항에서 뤼 전 부총통을 영접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대만대표부는 현 정부의 지휘를 받는다는 점에서 대선을 앞둔 차이잉원 현 총통이 특별히 뤼 전 부총통의 방한을 챙기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 뤼 전 부총통의 28일 국회 강연은 단교 이래 처음 있는 일. 대만에 정통한 한 정치인은 “그동안 중공의 방해 공작으로 대만 정치인은 국회에서 공식 행사를 한 전례가 없다”며 “대만 전 부총통의 한국 국회 강연은, 본격적인 미중갈등 흐름 속에서 동아시아 질서가 재편되고 있다는 상징적 사건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더구나 이번 국회 강연은 전직 대만의 부총통이 ‘한국-대만 국교정상화’를 정면으로 외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뤼 전 부총통은 이번 방한 일정 중 ‘홍콩 민주화 시위’ 사태와 관련한 강력한 메시지도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주한대만대표부는 뤼 전 부총통의 귀국길도 배웅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