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이우연 박사, 오는 4일 위안부 동상 앞 기자회견...“위안부 동상 철거해야”

“거짓우상으로 한일관계 악화시키고, 일본인들에게 정기적으로 상처주고 있어”

한일간 우호를 지향하며 한국 사회 일각의 ‘반일종족주의’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위안부 동상의 철거와 정의기억연대(구 정대협)의 ‘수요집회’ 중단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위안부와 노무동원 노동자 동상 설치를 반대하는 모임,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 한국근현대사연구회, 국사교과서연구소, 4개 단체는 오는 4일(수) 12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구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동상(평화나비소녀상) 맞은 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동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할 것이라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의 대표자로서 ‘반일종족주의’ 공저자이자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인 이우연 박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위안부 동상이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위안부 동상은 ‘끌려간 소녀’라는 왜곡된 이미지를 만들고 국민들에게 이를 주입전파한다”고 비판했다.

이 연구위원은 “위안부는 10대 초의 소녀가 아니라, 평균적으로 20대 중반의 성인이었다”며 “수요집회에 참여한 어린 초등학교 소녀들이 마이크를 잡고 ‘나와 같은 나이의 소녀들이 일본에 의해 끌려갔다’고 말하는 실정”이라고 한탄했다.

그는 “위안부 동상은, 여러 그림이나 영화 등과 조합되면서, 위안부가 일본 관헌에 의해 강제로 전쟁터로 끌려간 존재라는 이미지를 형성하고, 국민들에게 그를 선전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며 “그러나 위안부는 대부분 취업사기나 인신매매를 통해 위안부가 됐다. 그러한 범죄의 범인들은 일본 관헌이 아니라, 의붓아버지와 같은 조선인 지인들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안부 동상은 한국인들이 숭배하는 우상이 되어버렸다. 겨울이면 목도리와 장갑을 끼우고 두꺼운 숄을 걸쳐준다. 위안부 형상을 만들어 버스에 싣고 시내를 운행한다. 성인들이 동상에 큰절을 올린다”며 “이런 우스꽝스러운 행태가 우상숭배가 아니고 그 무엇이겠는가”라고 한탄했다.

이 연구위원은 구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져있는 위안부 동상이 불법 조형물이라고도 비판했다. 그는 “2011년 설치 당시에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는 관할 구청의 허가를 얻지 않고 제멋대로 동상을 설치했다”며 “정부는 반일종족주의에 편승하거나 그를 조장하는 대중추수적‧인기영합적 태도로 이 동상의 설치를 추인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시민단체들과 대학생들이 2016년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기습적으로 설치한 위안부 동상도 마찬가지”라며 “또 이들 동상은 [외교관계에 관한 빈 조약] 22조에서 규정한 ‘공관의 안녕의 방해 또는 공관의 위엄의 침해’에 해당하는 설치물들이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위안부 동상 철거를 주장한다”고 밝혔다.

수요집회에 대해선 “동상을 숭배하는 전근대적인 허구적인 살풀이 모임이며, 역사를 왜곡하는 동상을 이용한 정기적이고 일상적인 정치집회”라며 “전교조 소속 교사 등 일부 교사들은 ‘현장학습’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을 수요집회로 이끌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고생만 아니라 저학년 초등학교 어린이조차 동원대상”이라며 “정례화한 수요집회는 성인들에게도 끊임없이 반일종족주의를 환기시킨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위원은 “수요집회는 사실상 불법집회”라며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한국에서 외교공관 100미터 이내 지역에서의 시위는 금지된다. 그러나 수요집회는 기자회견의 형식으로 매주 개최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야말로 꼼수를 부려 일본을 모독하고, 그로써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일본인들에게 정기적으로 상처를 주고 있는 것”이라며 “위안부 동상은 철거되어야하고, 수요집회는 중단되어야한다”고 강조하며 성명을 마무리했다.



'일제시대 강제징용 신화' 해체를 위한 시민단체들 활동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