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아카데미워치 (학술/연구)


배너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사례 (II)

시각화자료로 알아보는 서영교 의원의 석사논문 표절 양상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의혹 기사 모음 >

1. [단독] 서영교 의원, 논문표절 관련 거짓해명 의혹

2.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사례 (I)

3.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사례 (II)

4.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사례 (III)
 


 
이전기사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사례 (I)


서영교 의원 석사논문에서 임혜자 씨 석사논문 다음으로 많이 표절된 문헌은 2006년에 김원홍 등이 한국여성개발원의 제 31차 여성정책포럼에서 발표한 ‘5. 31 지방선거와 여성’이다. 이 문헌은 서영교 의원 석사논문의 4장 ‘2006년 5.31 지방선거 분석과 평가’과 6장 ‘여성 참여확대를 위한 역할과 과제’에서 주로 표절됐다.

서 의원은 석사논문 29페이지에서 ‘5. 31 지방선거와 여성’에 대한 포괄적 출처표시를 하기는 했지만, 이는 적절한 인용처리가 아니다. 출처표시는 문장이나 단락 수준에서 이뤄져야 하는 것이지 자신의 논문도 아닌 타인의 논문에 대해서 장(chaper)이나 절(clause) 수준의 포괄적 출처표시를 하는 것을 적절한 인용처리로 인정해줄 수는 없다. 베껴진 부분들에 대해서 서 의원이 인용부호(“”)를 제대로 한 것도 물론 아니다. 서영교 의원 석사논문과 같은 식의 인용처리가 적절한 인용처리라면 논문 뒷편 참고문헌에 서지사항을 기록하는 것도 적절한 인용처리가 될 것이다.
 



서영교 의원의 석사논문에서는 모자이크 표절이 눈에 많이 뜬다. 특정 문헌에만 의존하며 출처표시도 허술한 표절을 할 것이면, 차라리 그냥 단락째 베껴서 편집의 수고를 아껴야지 어차피 표절로 지적될 수 밖에 없는 무의미한 수정 작업을 왜 했는지 이해가 안가는 대목이 여럿 엿보인다.
 



서영교 의원의 석사논문에서는 도표를 그대로 표절한 대목도 여럿 있다. 내용 자체는 일반적인 것으로 보이지만, 어쨌든 타인이 애써 정리하고 분류한 내용이 있는 도표를 그대로 베껴서 자신의 것처럼 사칭하는 것은 문제가 있고, 이는 곧 표절이다.
 



서영교 의원의 논문에서 김원홍 등의 문헌으로부터 표절이 발견된 부분은 13페이지 분량이다.


다음기사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석사논문 표절 사례 (III)



▶ 기사 내용의 엄정성을 기하기 위해 본 기사 내용 중에서 연구윤리와 관계된 전문적인 내용은 연구진실성검증센터 측이 직접 작성하였음을 밝힙니다. 기타 연구진실성검증과 관련한 문의와 상담은 연구진실성검증센터 이메일(center4integrity@gmail.com) 또는 전화(02-720-8828)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