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덴마크 법정에서 정유라를 인터뷰한 한국의 기자들이 조만간 덴마크 법정에 세워질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즈는 4일자 덴마아크 코펜하겐 發 보도에서 Malene Urup 덴마아크 판사가 법정에서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인터뷰한 한국의 기자들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도했다.


덴마아크 법정에선 촬영이나 녹취가 금지되어 있다.


앞서 덴마아크 유력 일간지 Politiken 은 한국 언론이 정유라씨를 촬영한 영상이 비밀스럽게 찍혔다는 사실을 묘사하며 “덴마크 법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Politiken 은 공판을 진행한 판사 Malene Urup 의 말을 인용하며 덴마크 법원이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드러냈다.


Urup 판사는 “법정 안에 (촬영을 금지한다는) 명확한 안내가 있었지만 촬영이 이뤄졌다”며 “우리가 이를 심각하게 보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