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태블릿진상위 KBS 항의방문 “진실보도 외면하면 시청료 거부운동 전개”

김경재 공동대표 “이사장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

태블릿PC조작진상규명위원회(공동대표 김경재)가 12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여의도 KBS(한국방송공사)를 항의방문, 이인호 KBS이사장에게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에 관한 진실보도 노력을 촉구했다.

이번 방문은 태블릿진상위의 언론사 항의방문 첫 행보로, 앞으로 TV조선을 비롯한 주요 언론사를 차례로 방문해 진실규명 보도를 요구할 계획이다. 



김경재 공동대표(한국자유총연맹 총재)를 위시한 이날 항의방문에는 박종화 애국연합 회장,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 이종문 자유통일희망연합 회장,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이상 가나다순) 등이 참여했다. 

김 총재는 이인호 이사장에게 “JTBC의 태블릿PC 조작보도를 간과하는 한 우리는 어떠한 특검의 조사 결과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공영방송인 KBS가 공정·진실보도라는 의무를 저버리고 태블릿PC에 대해 아무런 보도도 하지 않는다면 시청료 거부운동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우리나라는 가라앉는 배와 같은 상황이라고 저는 보고 있다”면서 “KBS 이사장으로서 단순히 조직을 정비하려는 노력에 그치기보다는 보다 적극적인 의견표명을 해서, 국가의 존립을 위해 총대를 메고 나서겠다는 희생정신을 발휘하실 때”라고 촉구했다. 

김 총재는 또 “지금 밖에서는 태극기집회가 촛불집회 규모를 추월했다”며 “오는 3.1절에는 광화문과 청와대 일대에서 100만명의 대집회도 계획돼 있다”고 대다수 국민들의 민심을 전했다. 

이에 대해 이인호 이사장은 “여러분들의 지적 내용을 잘 이해했으며, 지적 내용을 KBS 사장에게도 전하겠다”고 답했다. 

태블릿진상위는 이날 한국여기자협회(회장 채경옥) 측에 JTBC 심수미 기자로 내정된 ‘올해의 여기자상’ 수상을 취소하라는 공문을 발송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오는 17일 오후 3시에는 목동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국방송회관 앞에서 JTBC 조작보도 중징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도 연다. 이날 태블릿진상위 기자회견에는 김경재 공동대표를 비롯해 집행위원 가운데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 이상로 미래미디어포럼 대표, 도태우 자유와통일을위한변호사연대 변호사가 참여해 의견을 발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