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단독] 강경화 후보자, 이번에는 박사학위 논문 표절 혐의

강경화 후보자 미국 대학 박사논문, Randall Stokes 와 John P. Hewitt 의 공저 논문에서 여러 문장 표절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미국 대학원 박사논문에서 표절 혐의가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강 후보자는 이미 위장전입 문제와 딸의 미국국적 문제, 증여세 탈루 문제로도 홍역을 치루고 있는 상황이다.

28일, 국내 유일 연구부정행위 검증 전문 민간기관인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강경화 후보자의 박사논문을 얼마전 입수해 검토해본 결과, 인용부호(”“)와 출처표시가 없이 타인이 작성한 문헌의 문장들을 베낀 흔적들이 여러 군데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강 후보자가 영어능력이 출중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정작 중요한 박사논문 작성 과정에서 아시아계 유학생들의 전형적인 부정행위를 사용한 것이 확인돼 유감”이라면서 “박사논문이 이렇다면 같은 미국 대학원에 제출한 석사논문에 대해서도 물론 의심이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강경화 후보자의 논문은 ‘문화이식: 새로운 문화경험에 있어서 위반 관리와 가족 패러다임 간의 관계(Transcultura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Breach Management and Family Paradigm in Experience a Novel Culture)’라는 제목으로 1984년도에 미국 메사추세츠대학교(University of Massachusetts) 커뮤니케이션학 대학원(Department of Communication Studies)에 박사학위 자격으로 제출된 것이다.


강 후보자의 박사논문 내용은 이종문화의 적응과정에서 나타나는 규범 충돌로 인한 위반 사항들을 기존에는 주로 개인적 차원에서 연구하던 것을 가족 공동체 차원에서 연구 분석을 한 것과 관계된다. 논문 지도교수는 바넷 피어스(Barnett Pearce)로 확인됐다.

강경화 후보자의 박사논문,  'Aligning actions'(1976)에서 여러 문장을 표절

연구진실성검증센터에 따르면 강 후보자의 박사논문에서 발견된 표절은 전형적인 ‘텍스트 표절(word-for-word plagiarism)’이다. 출처표시 또는 인용부호를 생략해 타인의 문장을 자신의 문장인 것처럼 위장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의 자료를 토대로 본지가 재차 확인한 바에 따르면 강 후보자는 Randall Stokes 와 John P. Hewitt 가 공동으로 작성한 논문인 'Aligning actions'(1976)에서 여러 문장들을 인용부호 또는 출처표시없이 가져와 박사논문을 작성했다.



강 후보자의 박사논문 63페이지에서 “the problematic is simply that which blocks or interferes with conduct, and the non-problematic is that which facilitates or at least does not interfere with it”은 'Aligning actions'(1976)에 있는 같은 문장과 26단어가 연쇄일치한다.

강 후보자의 박사논문 63페이지에서 “the importance of problematic events and situations in everyday life”는 애써 출처표시는 됐다고도 볼 수도 있으나, 인용부호(“”)가 생략된 채로 앞서 동(同) 문헌에서 문장을 그대로 가져온 경우다. 10단어가 연쇄일치한다.

역시 63페이지에 있는 문장 “that which is problematic can be perceived only against the background of that which is not”은 출처표시와 인용부호가 생략된 채로 앞서 동 문헌에 있는 문장을 그대로 가져온 경우로, 16단어가 연쇄일치한다.

시비되는 부분들이 모두 학계의 표절 판정 최소 기준이라고 하는 6단어 연쇄일치를 초과하고 있으므로 관련해 강경화 후보자의 해명이 필요해보인다.(관련기사 : ‘6단어 연쇄’ 표절 판정 기준에 대한 소고)

‘모자이크 표절’과 ‘2차 문헌 표절’ 의심되는 문장도 나와

역시 강 후보자 박사논문 63페이지에 있는 문장 “When the problematic arises in on-going conduct, people are seen as directing their attention toward it and organizing their conduct, individually and jointly, to get it ‘back on the track’ along which it was proceeding”는 피표절문헌의 문장과 35단어가 연쇄일치하는 경우로, 단락 어디에도 'Aligning actions'(1976)에 대한 출처표시와 인용부호는 찾아볼 수 없다.



강 후보자 박사논문 64페이지에 나오는 문장인 “in the creation joint or social acts(Blumer,1969:1-21), ... between the intended acts of participants in a situation ... that threatens to disrupt joint action”은 ‘모자이크 표절’과 ‘2차 문헌 표절’을 의심받는 문장이다. 사실상 'Aligning actions'(1976)의 843페이지의 문장을 1차 문헌 출처표시(Blumer, 1969)까지 포함해 적당히 재조합한 문장으로 보인다.

역시 64페이지의 문장 “a set of ideas, knowledge, beliefs, ways of acting, roles, institutions, norms, and activities, all ... may be designated and acted toward as objects”의 경우는 적당히 손질은 됐으나 23단어가 연쇄일치하는 경우로, 이번에는 인용부호(“)가 빠져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피표절문헌 딱 한 개만 갖고 2시간 정도 검토해서 나온 표절 분량이 이정도”라면서 “관계 문헌들을 다 확보하면 표절분량이 어느 정도 될는지 예측이 힘든 상황”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정권, 위장전입 정권에 이어 논문표절 정권 되나?

강경화 후보자의 박사논문 표절 문제는 조국 민정수석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학술지논문 자기표절 문제와 더불어 현 정권의 5대 공직자 배제 원칙인 논문표절 근절 관련 의지를 시험할 과제가 될 전망이다.



강 후보자의 박사논문 표절 문제에 대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문재인 정권이 이미 위장전입을 ‘투기형’ 위장전입과 ‘생활형’ 위장전입으로 애써 구분해서 다룰 것이라고 밝힌만큼, 논문표절도 ‘절도형’ 논문표절과 ‘생계형’ 논문표절로 구분해서 다루자고 나올 가능성이 높다”면서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경우인만큼 혹 국제망신이 될 수도 있으므로 강경화 후보자의 논문표절에 혹시 구슬프고 애절한 사연이 없는지 국회 청문회 위원들이 꼭 진상규명을 해주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관계 문헌들을 확보하는대로 강 후보자의 박사논문에 대한 표절 검증을 6월에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추가 표절 혐의도 일부 포착했음을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전했다.

본지와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검증이 완료되는대로 강 후보자 박사논문의 표절 문제를 매세추세츠 대학 측은 물론, 해당 지역 언론들과 유엔 측에도 제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