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TV


배너

변희재 “김한수, JTBC 홍정도가 '내친구'라 말해”

“김한수·김휘종, 탄핵 세력과 작전 짰을 것”

최순실 태블릿PC와 관련한 폭탄발언이 연이어 터지고 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이 ‘JTBC 사장 홍정도가 내 친구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홍정도 사장과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간 모종의 관계를 암시한 것.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8일 ‘변희재의 시사폭격’ 225회에 출연해 “(과거에) 제가 인터넷미디어협회 회장 자격으로 김한수를 만났는데, 김한수가 ‘JTBC 사장 홍정도가 내 친구다’고 분명히 얘기했다”며 “이를 예사롭지 않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한수·김휘종의 수상한 행적

변희재 대표는 이날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의 수상한 행적들을 하나씩 짚었다. 이 두 명은 문제의 태블릿PC가 최순실씨가 사용한 것이 맞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물들이다. 
 
변 대표는 김한수 전 행정관에 대해 “처음부터 의심을 했다”며 “최순실과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구속되고 있는데, 김한수만 유독 구속당하지 않는 특혜를 받았기 때문에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휘종 전 행정관과 관련해선 “신혜원 씨가 대선 끝나고 태블릿을 반납한 상대가 김휘종 씨라고 말했다”며 “신혜원 씨가 기자회견 한다고 하니까 김휘종 씨가 기자회견을 막으려고 신혜원 씨에게 ‘태블릿pc가 한 대 더 있다’, ‘김한수가 개설한 태블릿은 최순실에게 간 것이 맞다’는식으로 헛소리를 떠들어 댔다. 이건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김한수·김휘종, 탄핵 세력과 작전 짰을 것”

변희재 대표고문은 김한수 전 행정관의 번복 증언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변 대표는 “이춘상 보좌관이 돌아가셨으니 이 사람들이 툭하면 증언할 수 없는 이춘상 보좌관을 팔아버리는데, 애초에 김한수는 태블릿을 개설한 이유가 이춘상 보좌관의 부탁 때문이었다고 말했다“며 ”김한수가 태블릿PC를 개설해 이춘상에게 줬는데, 이춘상이 혼자 또 따로 태블릿을 개설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 얘기냐“고 반문했다.  

그는 김한수,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들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세력이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변희재 대표는 “김한수와 김휘종이 탄핵 세력과 깊이 연관을 맺고 오래전부터 작전을 짰다고 본다”며 “10월 24일 JTBC 조작보도 당시 청와대는 최순실 태블릿PC와 관련, 김한수와 김휘종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 대표는 “그 당시 내가 알기로는 청와대에 있는 여러 사람들은 김한수를 이상하게 봤다”며 “근데 김휘종까지도 나서서 ‘태블릿PC가 최순실 것이다’라고 답하는 순간 박 대통령은 믿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김한수와 김휘종이 파놓은 덫에 빠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블릿PC 실사용자 신혜원 씨 증언

앞서 ‘최순실 태블릿PC’의 실사용자라고 밝힌 신혜원 씨는 “저는 대선이 끝난 후, 12월 말 캠프를 떠나면서, 이 태블릿PC를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 반납했다”며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인수위 시절에도 박대통령 관련 뉴스와 홍보문건 등을 열어본 기록이 있어, 김휘종 전 행정관이 청와대에 가지고 들어가 사용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혜원 씨는 “최근 김휘종 행정관과 통화를 해보니 ‘신혜원 씨가 준 태블릿PC는 폐기한 것이고, JTBC가 보도한 것은 다른 것’이라 주장한 바 있다”며 “만약 그렇다면 김한수 전 행정관의 회사, 마레이컴퍼니가 2012년 6월 22일 개통한 또 다른 태블릿PC 존재가 확인돼야 한다”고 전한 바 있다.

또 “김한수 전 행정관은 최근 박근혜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2012년 6월 22일, 태블릿PC를 개통한 뒤 이춘상 보좌관에 주었다’고 증언했다”며 “김한수 전 행정관의 증언이 진실이라면, 제가 그 태블릿PC를 이춘상 보좌관, 조진욱 전 행정관, 김철균 본부장을 거쳐 받은 것이고, 대선 캠프 SNS팀 내에서 다른 태블릿PC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