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미디어워치, 김한수와 장시호의 독일 체류 여부 사실조회신청

미디어워치, 두 사람 독일 체류 여부 사실조회신청

미디어워치가 태블릿PC의 실사용자로 의심되는 김한수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독일에 머무른 적이 있었는지 진상규명에 나섰다‘태블릿 재판’을 통해서다.

지난 24일 미디어워치는 김한수와 장시호의 ▲2012년 1월 1일~ 2013년 12월 31일까지의 출입국 내역 ▲ 대한민국 출국 및 입국 일시와 구체적인 시각 ▲출입국 당시 이용하였던 공항과 항공사 및 해외 경유지 등에 대한 사실조회신청서를 담당 재판부에 송달했다.


앞서 검찰은 최서원(최순실)의 독일 체류 기간과 태블릿PC에서 발견된 독일 영사콜센터의 안내문자 날짜가 ‘두 차례’ 일치했다는 것과, 최 씨의 제주도 방문 기간과 당시 태블릿PC의 위치정보가 ‘한 차례’ 동일했다는 것을 이유로 이 기기가 최서원의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최 씨의 출입국기록과 태블릿PC의 위치정보를 자세히 비교해보면, 그가 영사콜 문자를 받았던 경우(2회)보다 받지 않았던 경우가 더 많은 것(4회)으로 나타났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감정서에 따르면 제주도에서의 태블릿PC 위치는 최 씨가 물리적으로 도달하기 힘든 곳을 가리켰다.

이에 미디어워치는 태블릿PC의 위치정보 중에서 2건이 김한수 전 행정관의 회사 ‘마레이컴퍼니’ 주변을 나타냈던 것과, 장시호 씨의 별장과 토지가 제주도에 있었다는 사실을 근거로 두 사람이 태블릿PC의 실사용자였을 수도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태블릿PC에 로밍콜이 온 시기, 두 사람의 독일 체류  여부를 확인해 태블릿PC 실사용자를 가려내자는 것.

김 전 행정관은 태블릿PC의 개통자이며 통신요금을 납부해왔기에 가장 강력한 실사용자로 추정되며, 장시호 씨의 경우 '제 2의 태블릿PC' 제출자이면서 최순실 씨의 조카이면서 김한수 전 행정관과 상당한 친분이 있다는 사실을 볼 때 태블릿PC를 실제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이다. 


[아래는 해당 사실조회신청서 전문]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