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북한과 전면전? 김정은은 승부사 기질 없어”

“보수세력, 뭉치면 죽고 갈라지면 산다”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은 미국과 북한의 전면적인 무력충돌은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내다봤다. 북한 김정은에게는 그럴만한 배짱이 없다는 것이다. 

변 고문은 한반도 안보상황과 국내 보수우파 통합을 주제로 지난달 18일 인터넷 시사지인 뉴스케이프(http://www.newscape.co.kr)와 인터뷰를 가지면서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김정은, 승부사 기질 없어”

먼저 변 고문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은 대한민국을 상대로 경제적 이득을 취하겠다는 정도의 단순한 전략 아래 핵무기를 개발해오지 않았다”며 “북한의 목적은 미국의 한반도 개입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저는 북한이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미국을 겨냥하겠다는 의도를 처음부터 갖고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제지원을 통해 핵을 단념시키려 했던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대북전략에 대해 “원천적으로 실현 불가능한 목표였다”고 지적했다. 
 
변 고문은 현재 미국이 최첨단 전략자산들을 한국에 배치하는 등 북한을 공격할 군사적 준비를 갖췄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ICBM 기술을 손에 넣은 지금의 상황에서는, 미국이 전략적 인내와 같은 정책을 유지할 여유가 없다”고 추론했다.

그는 혹시나 북한이 미국을 향해 ICBM 등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상황이 벌어질 경우, 미국이 즉각 군사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변 고문은 미국이 군사행동에 나선다면 전면전보다는 북한의 핵개발 시설과 미사일 기지 등의 군사 목표물을 타격하거나, 김정은을 제거하는 식의 전략을 펼칠 것으로 추측했다. 

또 이런 식의 전개가 펼쳐진다면 김정은은 전면전을 감행하기 보다는 한국의 특정 장소를 포격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게 변 고문의 예상이다. 그는 김정은을 ‘과감한 승부사 기질과는 거리가 먼 인물’이라고 평했다. 

“보수, 뭉치면 죽고 갈라지면 산다”

변희재 대표고문은 보수세력의 통합을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먼저 한국의 정치 지형이 3자 구도로 전환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양자 대결 구도가 결국 야당 측에 불리하다는 논리다. 그가 말하는 3자는 ‘문재인당’, ‘탄핵당’, ‘탄핵반대당’이다. 

변 대표고문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잘못된 결정이었다고 생각하는 유권자들이 여론조사를 실시해보면 이제는 30퍼센트를 웃돈다”며 “양자 대결의 경우에는 상대가 7이고 우리가 3이다. 우리가 소수파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3자 구도를 전제한다면 판도가 확 달라진다. 우리가 다수파로 부상할 수 있다”며 “문재인당 3, 홍석현-김종인의 탄핵당 3, 탄핵무효당이 4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는) 우리를 지지하는 30퍼센트의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늘 염두에 둬야만 하는 까닭”이라고 덧붙였다. 

변 고문은 “보수우파 외연 확장의 핵심은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데 있다”며 “‘진실’은 우파가 보유한 가장 강력하고 위력적인 무기이다. 우리가 하는 얘기를 잠시만 주의 깊게 듣는다면 그 어떤 국민도 곧바로 우리의 대의에 동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케이프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인터뷰 전문: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