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홍준표, 당권 가졌을 때 잘 했어야”...차라리 탄핵무효로 가라 조언

“홍준표, 얼마 안 되는 권력 휘두르는 맛에 취해 외톨이 돼...이제라도 탄핵무효 외쳐라”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오갈 데 없이 무시 당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한심한 상황”이라 동정하며, 차라리 탄핵무효 신당으로 가라고 조언했다. 

변 고문은 30일, 미디어워치TV 시사폭격에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홍 전 대표를 총선 지역구 상대로 지목했다는 기사를 언급하며 “그래도 이 분(홍준표), 보수당 대표를 두 번하고 대권주자까지 간 사람 인데 이제 아무나 홍준표를 건드린다“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변 고문은 “김두관은 양산(을)로 출마하고, 홍준표는 밀양·창녕 출마해서 지역구가 다른데도 ‘홍준표 나오라’ 그런다”며 “얼마나 홍준표가 우습게 보였으면 이런 말 듣고 삽니까”며 탄식했다.

이런 푸대접은 홍 전 대표 본인이 자초했다는 게 변 고문의 지적이다. 변 고문은 총선이 삼자구도(탄핵무효신당, 사탄파당, 문재인당)로 됐을 때를 예로 들면서 “사탄파당, 문재인당 측 논객인 진중권과 유시민이 저를 탄핵무효 신당 측 논객으로 (감히) 지명 하겠어요? 내 이름 거론도 못 하죠”라고 말했다. 

그에 반해서 “지역구 상대로 (김두관 정도에게) 지목된다는 것은 우습게 보인다는 뜻이고 ‘동네 바보 형’ 취급 하는 것”이라고 변 고문은 설명했다. 

변 고문은 “(홍 전 대표는) 어차피 사탄파 정당에서 잘 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자한당의 오더를 무시하고, 자신의 고향인 밀양·창녕 출마를 선언했다”며 이러면 명분에서 밀려 자한당에서 잘릴 만 하다”고 그 이유를 짚었다. 

변 고문은 “홍준표가 왜 이 모양 이 꼴 됐겠는가”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출당시키면서 이 모양 이 꼴 된 것”이라며 비판했다. 만약 “이것(박근혜 대통령 출당)만 안 했으면, 저 같은 사람이 이렇게 홍준표를 계속 비판 했을 리가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결국, 홍 전 대표가 무너진 정치적 영향력을 확보하기 위해선 스스로 문재인 장단에 맞춰 이미 탄핵 당한 박근혜 대통령을 출당시킨 과오를 반성하는 길 뿐이라고 변 고문은 조언했다. 

변 고문은 홍 전 대표를 향해 “왜 문재인이 (박 대통령을) 불법적으로 구속연장 시킨 것을 따라서 박 대통령을 쫓아 냈느냐”고 질타하면서 “이 원죄(박대통령을 출당 시킨 것)를 벗어내지 않으면, 창녕주민들에게 사기쳐서 국회의원 돼 봤자 (그 이후) 대권 근처도 못 갈 것“이라고 말해다. 

변 고문은 차라리 ”(홍 전 대표는) 이번 기회에 탄핵무효, 박대통령 무죄석방을 외치면서, 박근혜 신당으로 들어가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