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좌우연합 시민단체 '헌법수호백만시민단’ 창립...원포인트개헌안 저지 투쟁

선거구 단위로 활동하는 백만 시민 네트워크 구성해 ‘헌법납치’ 세력에 대항 선언

여야 148명이 발의한 ‘원포인트 개헌안’이 지난 9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헌법 납치’ 기도를 저지하기 위해 좌우 시민단체들이 모여 헌법수호백만시민단(이하 백만시민)을 출범시켰다.

지난 20일 공명선거지원단(자유본), 마인드300, 미래대안행동, 이런선한지식문화운동본부(이선본), 자유공화당, 전국기독교연합은 원포인트 개헌안의 악용을 막기 위한 ‘백만시민 네트워크 구성’을 촉구하며 ‘백만시민’ 창립발기인 선언을 했다.



원포인트 개헌안은 국민 100만명이 모이면 개헌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100만명은 특정 정치세력이 자신들의 영향력 하에 있는 시민단체와 노동단체 등을 동원하면 쉽게 달성할 수 있는 숫자다.

‘백만시민’은 선언문을 통해 여야 정치인과 언론이 야합해 원포인트 개헌안을 기습 통과 시켰다면서 “백만 명의 서명을 받을 수 있는 조직이면 언제든지, 국가 체제, 시장제도, 사유재산, 한미동맹, 개인자유, 동성혼 등 사회의 근본 통념과 도덕을 모조리 파괴하는 헌법안을 발의 할 수 있게 되기에, 대한민국은 만성적 정치내전으로 침몰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발의 주체 백만 명이 지역, 성별, 연령, 직종, 소득 별로 어떻게 구성되어야 하는지에 관한 어떠한 원칙도 없기 때문에 아비규환 떼 정치가 일상화 되는 것”이고 “이번에 발의된 헌법 변경안은 한마디로 헌법을 통째로 보쌈 하려는, ‘헌법 납치’ 기도”라고 비판했다.

‘백만시민’은 ‘헌법 납치’ 기도가 진행된 양상에 주목하면서 “온 국민의 관심과 주의가 우한 코로나에 쏠려 있는 상황에서 문재인, 586(집단)과 거대 야당 지도자들이 야합하여 헌법 납치를 전격작전으로 저지르는 것”이고 “국민의 고통을 악용해서 헌법 납치를 서둘렀다는 점에서 더욱 더 악질적이다”며 꼬집었다.

이어 “조선의 왕과 사대부가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나라를 망쳤듯, 이들은 자신들의 권력과 입지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든 저지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백만시민’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구 단위로 작동하는 민초 자유시민 네트워크를 조직해야 한다”면서 “이미 자유본(자유시민본부) 및 그를 모태로 삼은 공명선거지원단(한시 조직)이 이 같은 선거구 별 자유시민 조직 모델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실험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선거구별 평균 400명, 전국 10만 명이면 대한민국 정치문화가 완전히 바뀐다. 선거구별 4000명, 전국 100만 명이면 자유통일 한반도의 오백 년 번영을 위한 주춧돌이 된다”면서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는 벼랑 끝 위기에 몰린 지금이야말로 위대한 자유시민 진군이 시작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하는 선언문 전문.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