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대검서 혈서 쓴 이은재, 미 대사관 찾아 ‘코로나 19’ 희생자 애도

미 클레어몬트 대학원서 석‧박사 과정 마쳐 미국과 남다른 인연에 추모

한국경제당 이은재 국회의원이 ‘코로나 19’로 2만명이 넘는 희생자가 발생한 미국인들을 애도하기 위해 광화문 미국 대사관을 찾았다.

이 의원은 13일 오후 꽃송이를 들고 미 대사관을 찾아 ‘코로나 19’로 희생당한 미국인들을 애도했다.

이어 광화문 광장에서 미 대사관을 바라보고 2만여명의 희생자들을 추도했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미국 50개주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것은 미국 역사상 최초라는 외신보도를 접하고 희생자가 2만명이 넘는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바쁜 선거와중에도 광화문 미 대사관을 찾았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클레어몬트 대학원에서 행정학 석‧박사 과정을 마쳐 미국과 남다른 인연을 지닌 이 의원은 건국대 행정대학원장을 지낸 학구파 재선의원으로 이번 총선에 비례전문정당 기호 9번 한국경제당 후보로 출마했다.

지난해 공수처법에 맞서 싸우다 6번의 기소를 당한 이 의원은 전날 대검 앞서 ‘윤석열 사수’ 혈서를 쓰며 ”조국수호에 앞장선 최강욱에 맞서 윤석열을 지키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