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활빈단 "북한 미사일 도발에도 '나몰라라' 여야 후보들 '맹성토'

"대북안보의식 없는 정당과 후보는 국회의원 자격 없어"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즉각적 대응성명서를 낸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애국안보의식을 갖춘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 대표는 15일 오전 본보와 통화에서 "아무리 선거라지만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고 전투기를 출격시켜도 청와대는 물론 여야 어느 누구도 안보태세를 강조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지 않아 오후 늦게 여야 지도부 참모진에 안보논평을 내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선거유세 내용중에 안보의식 고취와 태양절을 맞은 북한의 동향에 대해 거론하는 후보가 거의 없어 아쉬었다"면서 "어제 오후 늦게 우파군소정당 여성 국회의원이 그나마 안보태세를 강조하는 논평을 발표해 국민들을 안심시켜 다행이다"고 말했다.   


14일 유세현장을 돌며 각 후보진영의 안보태세를 확인한  홍 후보는 "여야를 떠나 땅바닥에 엎드려 절만 할 줄 아는 정당과 후보로는 국가안보를 지켜낼 수 없다"고 강조하며 "국회의원 후보자라면 당연히 애국심과 안보의식이 투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오늘 오전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주관한 안보연석회의가 열려 늦게나마 다행이다"고 밝힌뒤 "여야 지도는 선거당락을 떠나 국가안보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활빈단은 해마다 태양절을 맞아 파주 임진각과 강원도 고성 화진포 김일성 별장 등을 돌며 대북안보의식 고취를 위한 행사와 더불어 순시활동을 해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