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정호성 청와대 전 비서관 측의 법적 대리인 차기환 변호사가 JTBC 손용석, 심수미 기자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차 변호사는 이미 태블릿PC 감정 요청도 한 바 있다.

 

손용석 기자와 심수미 기자는 태블릿PC 입수 경위 관련 180도 다른 말을 했기 때문에, 둘 중 하나는 명백한 거짓말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JTBC 손석희 사장, 심수미 기자는 12월 8일 입수경위 해명보도에서 태블릿PC를 10월 18일 더블루K 사무실에서 처음 발견한 뒤, 10월 20일에 입수했다고 밝혔다.

 

반면 손용석 기자는 11월 25일 민언련 교육공간 ‘말’ 에서 민언련 선정 ‘2016년 10월 이달의 좋은보도’ 시상식 자리에서 수상소감을 통해 “태블릿 PC 내용 분석에 일주일 넘게 걸렸다. 딱 잘라서 어디까지 보도해야지라고 선을 정해 놓기 보단, 사실 확인이 된 것만 보도했다. 우리의 보도를 보고 타 매체가 추가 단독 보도를 하면 좀 더 알아보고, 그렇게 이어 이어 보도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손용석 기자는 방송기자연합회에 남긴 특종기를 통해서도 같은 설명을 반복했다. 손 기자는 이미 한참 전에 태블릿PC를 입수, 상암동의 비밀 아지트에서 며칠간 격론을 펼치며 집중분석했다고 한다. 그런 뒤, 청와대의 의중을 떠보기 위해 10월 19일 고영태의 최순실 연설문 관련 보도를 내보냈다고 밝혔다. 시간을 계산하면, 10월 18일에 분석을 마쳤고, 분석하는 데 1주일 넘게 걸렸으니, 약 10월 10일 경 입수한 게 된다.

 

손용석 기자는 JTBC 사보에도 똑같은 내용의 글을 기고한 바 있어, 손용석 기자가 진실을 말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12월 8일자 손석희 사장과 심수미 기자가 거짓해명보도를 한 게 된다. 이와 관련 바른언론연대 측도 방통심의위에 JTBC 거짓해명 보도에 대해 심의 징계 요청을 해놓았다.

 

그 어떤 경우든 손용석 기자와 심수미 기자가 법정에 서는 순간, 최소한 입수 경위와 날짜, 장소에 대해서는 진실이 밝혀지게 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