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언론노조, 특정 정치세력 굴복 SBS 사태 침묵?”

MBC노조, SBS보도 기준으로 자사 비판하던 언론노조 ‘이중잣대’ 비판

MBC노동조합(김세의 임정환 최대현 공동위원장. 이하 MBC노조) 4일 성명을 발표, SBS 8뉴스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5 2)’ 기사삭제 사태에 대한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MBC기자협회의 태도가 이중잣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MBC노조는 SBS사태를 문재인 후보 측에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놓자 SBS 고위직이 마치 차기 권력에 행여나 밉보일세라 서둘러 조치에 나선 이라 논했다. 잘못된 보도라면 반론보도권을 활용하거나, 기사의 진위에 대한 여론의 판단을 받는 것이 온당한 일이라는 주장이다.

 

이어, MBC노조는 이처럼 언론이 탄압받는 상황에서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MBC기자협회가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진영논리에 빠져 이중잣대를 보여주는 것인가?”고 반문했다.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MBC기자협회는 그 동안 MBC보도를 비판하면서 기사 아이템과 논조 등의 비교 대상으로 SBSJTBC 보도를 들며, 보도의 기준처럼 제시해 왔다

 

 

-이하 MBC노조 성명 전문-

 

 

명백한 언론탄압에 침묵하는가

 쫄보인가제식구 감싸기인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기사에 대해 SBS 보도본부장이 '게이트키핑' 잘못되었다며 기사를 삭제하고 사과방송을 했다문제가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인터뷰 자체는 사실이라면서도 의도가 잘못됐다며 기사를 곧바로 삭제해 해당 기사는 이제 SBS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다.

 

보도의 잘못이 있다면 반론보도권을 활용하거나 기사의 진위에 대해서 다시 여론의 판단을 받아보는 것이 온당한 일이다문재인 후보 측에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놓자 SBS 고위직이 마치 차기 권력에 행여나 밉보일세라 서둘러 조치에 나선 것이다.

 

MBC기자협회와 언론노조의 대응을 지켜보겠다

 

마치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자행됐던 기자실을 강제 폐쇄하고 통합브리핑룸에서 일방적 받아쓰기 보도를 강요하던 끔찍한 언론 탄압의 망령이 되살아나는 듯하다그런데, 이런 사건이 벌어졌는데도 언론 탄압에 맞서 기자들의 권익을 지켜나가겠다고 골백번 자랑해오던 MBC기자협회와 언론노조는 아무런 말이 없다.

 

그동안 SBS보도를 금과옥조로 MBC 보도를 비판하는 근거로 여기에는 나왔는데, 여기에는 다뤄졌는데 여기는 이렇게 비판했는데 우리는 안했냐고 따져묻던게 언론노조와 MBC 기자협회 아니었나?

 

이제 SBS 보도가 나왔으니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하나기준을 세워 달라. 너무나 궁금하다.

 

해당 기자는 언론노조원으로 알려졌는데, 언론노조의 논조가 바뀌었나?

 

만약 MBC 보도본부장이 정상적인 과정을 거쳐 나간 보도에 대해 삭제를 하고 특정 정치세력에 굴복하는 모습을 보였다면 당신들이 어떤 식으로 행동했겠는가?

 

우리 보도를 가지고 편향됐다는 , 비판이 약하다는 하며 대선 감시단이라는 만들어서 그동안 비판을 해온 언론노조와 기자협회라면 당연히 들고 일어나야 것이 아닌가?

 

동안의 언론노조와 기자협회의 행태를 봤을 SBS앞에 가서 항의 집회라도 해야지 가만히 있나?

 

진영논리에 빠져 이중잣대를 보여주는 것인가?

 

SBS 공영방송이 아니라 민영방송이라서 가만히 있는 것이라면 SBS 보도나 JTBC 보도를 금쪽같은 기준으로 삼아서 우리 보도가 잘못됐다는 식의 비판을 당장 그만둬라.

 

여론조사 1 후보면 검증 면제권이라도 줘야 한다는 건가?

 

여론조사 1 후보를 지지하는 대세에 대한 지지인데 그게 무슨 대단한 결기나 있는 것처럼 포장하는 행태는 이제 그만두고 기자로서 자존심을 제발 지켜나가길 바란다.

 


MBC노동조합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