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JTBC뉴스룸 박 전 대통령 '주사자국 영상’...'문제없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언론은 세월호 7시간 관련 의혹 제기할 수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가 JTBC뉴스룸 자료화면 조작 관련 민원에 대해 문제없음으로 결론지었다. 자료화면은 이른 바, ‘세월호 7시간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성형시술 언급과 함께 방송된 것이다. 해당 안건은 지난 3 8일 심의 당시, 영상 및 의료 전문가에 분석 의뢰 후 결과를 참고해 재심의하기로 한 바 있다.

 

17일 방송심의소위원회에서는 영상 전문기관 2, 의료 전문기관 2, 4곳에서 분석한 결과가 보고됐다. 영상 전문기관 2곳은 모두 이미지가 변조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냈다. 의료 전문기관 2곳 중 1곳은 “(성형) 시술 및 시기를 판단할 수 없다”, 1곳은 자문 불가의견을 냈다. 4곳 모두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만으로 분석했다.

 

여권 추천 함귀용 심의위원은 “(영상 관련) 두 연구소 모두 같은 보고서…(의료 관련) “자문불가라는 것도 실은 내용을 보면 시술 종류 및 시기를 판단할 수 없다는 것으로 봤다.

 

이어, “대통령 세월호 7시간 관련,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이런 근거로는 충분히 제기할 수 있다. 방송에 관해서는 문제 없다고 말했다.

 

여타 심의위원들도 이에 동의, 박근혜 전 대통령 성형시술 의혹 자료화면 조작 여부는 문제없음으로 심의 종료됐다.

 

한편, JTBC 뉴스룸 태블릿PC’ 관련 뉴스조작의혹 심의 시작과 동시에 심의 불참을 선언했던 야권 추천 심의위원들은 이 날 돌연 참석의사를 밝히며 위원회 임기 종료에 따른 유종의 미를 언급했다.

 

야권추천 윤훈열 심의위원은 지난 번 파행은 잘못 이해되면 정치심의 오해의 소지가 충분하다”면서 “가급적 정치심의 관련 부분은, 최소규제의 원칙 측면에서 정치심의는 가급적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