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KBS 라디오 국장, “한완상 출연섭외 자체가 비정상적 프로세스”

담당피디가 섭외취소 여부 물어 의사밝힌 것…프로그램 진행자 이주향의 자의적 섭외 주장

한완상 전 부총리 라디오 출연취소를 지시했다는 이유로 직위해제된 KBS 1라디오 이제완 국장이 자신은 정당한 데스킹을 했으며, 한 전 총리 섭외가 비정상적 프로세스를 통해 이뤄진 경위를 밝힌 사실이 확인됐다.

 

제보에 따르면, 이제완 국장은 프로그램 기획의도에 부합하지 않는데다 '섣부른 통합보다 청산' 주장하는 '개혁주문 공정성 균형성을 무너뜨릴 우려가 있었기 때문에 섭외취소 여부를 물어온 담당피디에게 정당한 데스킹으로 담당의 의사를 밝힌 이라며 자신의 직위해제가 부당하다는 입장을 고대영 사장에 전했다.

 

, 국장의 출연취소 의사를 담당피디가 작가를 통해 프로그램 진행자인 이주향 교수에게 전달, 한완상 전 총리를 통해 유포한 과정이 고의적이라 주장했다.

 

특히, 이주향 교수는 한완상 전 총리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담당피디와 상의 없이 한완상 전 총리를 섭외하는 등 월권행위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제완 국장은 섭외를 해 놓고 섭외취소를 물은 담당피디와 독단적으로 섭외를 한 이주향 교수의 행위에 대해 모두 정상적 업무프로세스를 한참 벗어난 이라 설명했다. 이어, 징계 대상은 자신이 아닌 담당피디이며 이주향 교수 또한 책임을 지고 진행자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공영노조는 12일자 성명을 통해 담당국장 해임 통보 사흘 전 이미 고대영 사장이 한완상 전 총리 출연 관련 진행과정을 알고 있었음에도 언론노조 측 성명발표 후 담당국장을 급히 해임했다고 밝히며, 고대영 사장이 언론노조와 정권의 눈치를 본 것이라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