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바른언론연대, "문재인 정권, 공영방송 전리품처럼 특정 정치세력과 공유"

이효성 방통위원장 임명 반대 성명 발표...희망은 언론 양심 뿐

언론시민단체 바른언론연대(진용옥 최창섭 공동대표)는 1일 성명을 발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임명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바른언론은 문재인 대통령의 휴가 중 이뤄진 이번 인사에 대해 "방송 장악을 위한 적폐 인사"라 비판하며, "(공영방송을) 마치 전리품처럼 특정 정치세력과 공유하려는 행태는 우리 언론의 사망을 선고한 것이나 다름없는 파쇼"라 강조했다.



-이하, 바른언론연대 성명 전문-



[성명] 이효성 방통위원장 기습 임명에 분노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를 핑계로 자리를 비운 채 방송장악을 위한 적폐 인사를 단행한 데 대해 분노한다!

광우병 선동 방송을 옹호하고, 정치 행위에 앞장 선 해직 언론인들의 복귀를 공언한 이효성은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에 손대려 하고 있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공영방송사를 문재인 정권의 손아귀에서 놀리는 것도 모자라 마치 전리품처럼 특정 정치세력과 공유하려는 행태는 우리 언론의 사망을 선고한 것이나 다름없는 파쇼다.

북한의 기습 침공 가능성에 ‘레드라인’을 넘었다느니, 사드 추가배치를 지시했다느니 하는 그럴싸한 말과 국군통수권자의 휴가가 이루는 부조리는 누가 설명하고 있나! 매일 전해지는  ‘청와대 발’ 거짓 발언에 일부 언론이 마음대로 움직여 주지 않으니 신속히 손을 대겠다는 정권의 야욕은 혀가 내둘릴 정도다.

이런 식의 문재인 정권이라면, 30년 전 흘린 피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자칭 ‘민주화 세력’에게서 그 어떤 발전과 진보를 기대할 수 있는가!

커다란 실망 속에서도 여전히 희망을 찾을 곳은 우리 언론인들의 깨어있는 의식과 양심 뿐이다. 바른언론연대는 대통령과 언론노조라는 기득권을 타파하고 시대를 바로잡을 지식인으로서의 가치를 굳건히 수호하며 이를 행동으로 옮기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2017.08.01
바른언론연대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