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윤석열 “태블릿PC 는 최순실 사용”, 국회 위증 논란 재점화되나

윤석열 지검장, 자신의 장모 사건과 관련하여 검찰 내 압력을 행사했다는 비위 의혹으로 2012년 5월 31일 대검찰청 감찰본부에서 8시간여에 걸쳐 감찰 조사를 받은 사실 있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국정감사에서 “태블릿PC 의 한컴 뷰어는 그리니치 표준시를 쓴다”고 한 증언이 위증 논란이 일면서 그가 과거 서울고검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비위 의혹과 관련 위증을 했던 문제도 덩달아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지검장은 2013년 10월 21일에 ‘국정원 댓글사건’ 전 수사팀장 자격으로 서울고검 국정감사에 출석했던 바 있다. 당시 그의 검찰 내 직책은 여주지청장이었다.

2013년도 국정감사에서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윤 지검장에게 “작년(2012년도)에 감찰을 받은 사실이 있죠?”라고 물었고, 윤 지검장은 당황한 듯이 “감찰이요?” 되물은 뒤에 박 의원이 “네”라고 하자 “받은 사실 없는데요”라고 답했다.

하지만 윤 지검장은 분명 이전해인 2012년도에 대검찰청 감찰본부에서 8시간여에 걸쳐 감찰조사를 받았었다. 자신의 장모 사건과 관련하여 검찰 내 압력을 행사했다는 비위 의혹 때문이다. 즉 윤 지검장은 국정감사에서 위증을 했던 것이다. 윤 지검장의 관련 비위 의혹은 윤 지검장의 다른 성추문 의혹과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 지검장이 자신의 비위 의혹과 관련 2012년도에는 한차례 혐의없음 처분을 받기는 했다. 그러나 진정인이 이에 불복했고 결국 법무부는 2013년 12월 18일자로 검사징계위원회를 통해 윤 지검장에게 정직 1월의 징계처분을 했다. 관련 사실은 공문을 통해 진정인에게 통지됐으며 본지는 이를 여러 차례 공개했던 바 있다.

2013년 12월에 있었던 법무부의 윤 지검장에 대한 징계처분이 10월에 있었던 그의 국정감사 위증 문제와도 무관치 않은 것인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도 진상파악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 윤석열 검사가 법무부 감찰을 받았었던 사실과 관련 국회에서 거짓말, 위증을 하는 장면 ]


[ 태블릿PC 한컴뷰어 그리니치 표준시 관련 위증죄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지검장 ] 



관련 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