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미디어워치, ‘JTBC 의 미디어워치 음해보도’ 언중위 제소

“미디어워치가 하필 딱 그때 이상호 기자의 논문표절만 문제삼은 것이 아니라 어차피 논문표절 문제는 2013년 1월부터, 다이빙벨 문제는 2014년 4월부터 지속적으로 시비해왔었다”

본지가 미디어워치에 대한 음해보도를 내보낸 JTBC 방송사에 대해서 13일자로 언론중재위원회(이하 언중위)에 정정보도 제소조치를 진행했다.

JTBC 는 지난 8일 뉴스룸 보도 ‘‘다이빙벨 비판 기사’ 뒤엔…박 청와대, 보수매체 동원 정황’을 통해 박근혜 정권하에서 미디어워치가 마치 청와대 기획으로 다이빙벨 비판 기사를 내보냈다는 듯 묘사하는 보도를 내보냈다.



JTBC 는 청와대 기획에 미디어워치가 동원됐다는 근거로 2014년 10월 1일에 차세대문화연대 최공재 대표가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에게 보낸 이메일의 ‘다이빙벨 대처 계획’에 미디어워치도 언급된 점, 이메일을 보낸 당일 ‘다이빙벨 기자’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의 논문표절과 관계된 기사가 미디어워치에 게재된 점, 사흘 후에 하태경 의원도 인용하며 다이빙벨 기사가 거듭 미디어워치에 게재된 점을 들었다.

관련해 본지 황의원 대표는 “태블릿PC 조작보도로 방송사 폐쇄를 앞둔 JTBC 가 최후의 발악을 하고 있는 것에 불과하다”고 단언했다.

JTBC 가 제시한 근거들은 모두 손쉽게 논파될 수 있는 것이다. 미디어워치가 제출한 언론조정신청서 내용에 따르면 최 대표의 ‘다이빙벨 대처 계획’에 미디어워치가 언급됐다고 해서 이를 두고 청와대 기획 운운하는 것은 넌센스다.

먼저, ‘다이빙벨 대처 계획’은 청와대 작성 문건도 아닌, 단지 한 시민단체 인사가 청와대 행정관에 보낸 이메일 문건에 불과한 것이다. 더구나 해당 문건에는 미디어워치 뿐만이 아니라 이미 다이빙벨에 대해서 비판적 보도를 해왔던 미래한국, 미디어펜 등 다른 언론매체들도 여럿 거론되어 있다.

미디어워치에서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에 대한 논문표절 비판 기사를 내보낸 날(2014년 10월 1일)에 최 대표가 허 행정관에게 ‘다이빙벨 대처 계획’ 이메일을 보냈다는 것도 청와대 기획의 근거가 전혀 되지 못한다. 누군가가 대처 계획을 제안한 날짜에 바로 계획 진행을 한다는 것부터가 말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황 대표는 “최 대표가 제안했다는 문건에 ‘논문표절’의 ‘논’자라도 언급되었을는지가 의문”이라며 “미디어워치가 하필 딱 그때 이상호 기자의 논문표절만 문제삼은 것이 아니라 어차피 논문표절 문제는 2013년 1월부터, 다이빙벨 문제는 2014년 4월부터 지속적으로 시비해왔었다”고 밝혔다.

JTBC 는 미디어워치가 하태경 의원을 인용하며 다이빙벨 비판 기사를 쓴 것도 청와대 기획이라도 되는양 묘사했다. 하지만 미디어워치는 박근혜 정권과는 전혀 무관하게 현재까지 다이빙벨 비판 기사를 총 28건을 썼으며 2014년에만 15건의 기사를 작성했던 바 있다.

황 대표는 “미디어워치는 미디어비평지다. 다이빙벨 문제는 JTBC 가 당시 방송통신심의원회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던 심각한 문제인데 일반 언론매체도 아닌 미디어비평지가 이 문제를 중점으로 다루지 않는다면 그거야말로 정치적 의도를 의심받을 일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JTBC 의 이번 음해보도는 태블릿PC 조작보도의 주요 당사자 중 한 사람인 김필준 기자가 뉴스리포터인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는 내주 제출할 태블릿PC 관련 JTBC 손석희 상대 2억원대 손해배상청구 민사소송 소장에 이번 사안도 쟁점으로 포함시킬 방침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