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박한명 칼럼] 양승동 KBS 사장의 ‘정치적’ 비상경영계획

진심으로 방송사 살리려면 제2, 제3의 ‘오늘밤 김제동’ 없애고, ‘시사기획 창’은 살려야

양승동 KBS 사장이 비상경영을 핑계로 ‘시사기획 창’과 ‘추적 60분’ 통합을 밀어붙이겠다고 한다. KBS노동조합과 공영노조, ‘KBS 비상경영계획 2019’에 의하면 이 외에도 ▲ KBS 24뉴스(온라인 채널)와 ‘아침뉴스타임’ 폐지, ▲ 7개 지역국 편성·송출 기능 통합, ▲ KBS교향악단 지원금·해외동포상 등 비(非)핵심·비효율 사업을 축소·폐지하고 전체 프로그램 숫자를 줄이며, ▲ 2TV 재방송을 확대하는 소위 프로그램 효율성 강화 등을 통해 연간 519억원(2020년 기준)의 예산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KBS 올해 사업 손실이 7월 현재 벌써 1천억 원을 넘었고, 내년 하반기에는 은행에서 돈을 꿔다 써야할지 모르는 사정이라고 한다. KBS가 올해 예상하는 광고 수입 추정치가 약 2631억 원으로 양승동 사장이 취임하기 전인 2017년 3666억원에 비해 1000억원 이상 줄어든 것이다. 이런 초라한 광고 수입의 원인은 양승동 사장 이후 권력 찬가만 부르다 국민의 외면을 받은 시청률 때문임을 더 지적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매년 국정감사마다 방만한 경영이 문제가 됐던 KBS가 허리띠를 졸라매고 비상경영체제로 돌리겠다는 것은 국민 입장에선 반가운 소식이다. 그런데 내용을 뜯어보면 수상하기 짝이 없다. KBS는 비상 경영하겠다면서 비효율과 낭비요소를 그대로 남겨뒀다. 전체 프로그램을 축소하고 비핵심 사업을 줄이며 7개국 지역국 편성, 송출 기능 통합으로 예산을 줄이고 시사프로그램도 통폐합하겠다면서 대표적인 비효율 낭비성 프로그램은 그대로 둔 것이다. ‘오늘밤 김제동’이란 프로그램은 건드리지 않았다. 이 프로그램에 대한 국민의 반감과 비판은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적자에 시달리면서 신통찮은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 진행자 단 한 사람에게, 연봉으로 치면 무려 7억원 가량의 출연료를 지급해야하는 프로그램을 그대로 둔 다는 것은 일반적인 경영 상식과 판단에서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일이다. 정치적 판단이 개입했다는 증거다. 김제동이 다음 개편 때 하차한다는 소식도 있지만 알 수 없다.  



양승동 사장, 꼼수 버려라

‘시사기획 창’을 느닷없이 추적60분과 통합하겠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들다. 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처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에서는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는 말이 있다.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대통령 주변의 의혹을 담은 방송을 한 뒤 청와대가 비판하자 양승동 사장은 마치 꼬리를 말 듯 프로그램을 없애겠다고 나선 꼴 아닌가. KBS가 비상경영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된 것은 시청률 추락이 결정적이다. 그리고 국민이 시청하지 않는 방송이 된 원인은 KBS가 문재인 권력을 견제하지 않고 권력의 고양이가 되어 딸랑거리며 아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비상경영에 있어서 국민이 다시 KBS 뉴스를 보도록 끌어오는 것이 우선이다. 그러자면 권력을 비판하는 프로그램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 단순한 이치를 모를 리가 없는 양승동 사장은 권력을 찬양하고 비호하는 프로그램은 남겨두면서 제작비 등 핑계로 권력을 견제한 프로그램을 폐지하겠다고 한다. 도대체 국민 누가 이 결정을 이해할 수 있겠나.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방송사 비상경영에 있어서 최우선 할 일은 비효율과 낭비요소를 없애고 시청률을 올리는 것뿐이라는 사실은 초등학생도 알 수 있다. 그런데 양승동 사장은 대표적인 비효율, 낭비요소인 정권 옹호 프로그램은 그대로 두고 자기 내부 식구들 허리띠부터 조이고 없애겠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오늘밤 김제동’이 거론되고 있지만 KBS의 적자상태를 가중하는 방송과 라디오 프로는 더 있다. 문재인 정권을 무조건적으로 비호하는 바람에 국민이 거부하는 ‘오늘밤 김제동’ 뺨치는 비효율과 낭비의 대명사와 같은 프로그램이 다수 존재하고 권력의 홍위병처럼 구는 제2의 김제동이 여럿 있다. 이런 프로그램과 고액의 출연료를 지급해야 하는 외부 출연자들을 정리하지 않고 비상 경영하겠다고 폼을 잡는 건 실제 하겠다는 게 아니라 국민을 속이기 위해 쇼를 하는 것에 불과하다. 양승동 사장의 비상경영 선언이 진짜임을 증명하려면 권력을 비판한 ‘시사기획 창’을 없앨 게 아니라 더 투자해 더 많은 국민이 시청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또 김제동 뿐 아니라 정권 홍위병이나 다름없는 제2의 김제동과 제2의 ‘오늘밤 김제동’ 프로그램을 없애야 한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