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3.1운동 사망자가 7천명? 문재인 또 터무니없는 역사왜곡 논란

文 3.1운동 기념사, 매년 일제시대 역사 관련 숫자 수십수백배 뻥튀기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연설에서 일본을 비판하면서 또다시 숫자를 과장·왜곡해 일본 현지는 물론 국내 지식인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한일 지식인들은 문 대통령이 제시하는 수치의 근거를 요구하고 있지만 오류는 매년 반복되고 있다. 

일본 레이타쿠(麗澤) 대학 객원교수로서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로 손꼽히는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는, 3월 2일자 일본국가기본문제연구소(国家基本問題研究所) 논단에 올린 한국 보고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또 다시 일한(日韓)을 둘러싼 최신의 역사연구 성과를 무시하는 반일연설을 했다”면서 3.1 운동 피해자 숫자 과장 문제를 지적했다.  (보고서 원문: ‘文氏は独立運動死者数の誇張を止めよ 西岡力(国基研企画委員兼研究員・麗澤大学客員教授)’)



문 대통령은 올해 3.1절 연설에서 “1919년, 한 해에만 무려 1542회에 걸친 만세 시위운동으로 전국에서 7600여 명이 사망했고, 1만6000여 명이 부상했으며, 4만6000여 명이 체포·구금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3.1 운동 당시 사망자수를 7천 여명이라고 발언한 것. 

앞서 문 대통령은 작년 3.1절 연설에서도 “당시 한반도 전체 인구의 10%나 되는 202만여 명이 만세시위에 참여했습니다. 7500여 명의 조선인이 살해됐고 1만6000여 명이 부상당했습니다. 체포·구금된 수는 무려 4만6000여 명에 달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역시 3.1 운동 사망자수를 7천여 명이라고 밝힌 것. 

이에 대해 니시오카 쓰토무 교수는 문 대통령이 연설로 거듭 제시한 3.1 운동 사망자 7천 여명의 통계에 출처가 무엇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왜냐하면 한국 국립국사편찬위원회가 제시하는 3.1 운동 사망자 숫자와는 상당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국사편찬위원회가 작년 2월에 3.1 운동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공개하면서 밝힌 당시 사망자는 최대 934명(시위참가자는 최다 103만명)이다. 물론 이 수치도 일본 기록과는 차이가 있다. 일본의 기록에 따르면 3.1 운동 당시 사망자는 553명(시위 참가자는 58만명)이다.



니시오카 쓰토무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2년 연속으로, 자국 국립 연구기관의 연구성과도 무시하고 사망자의 숫자를 7배 이상 부풀려서 연설했다”면서 “일본 외무성이 한국 정부에 연설의 오류를 지적하고 수정을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매년 반복되는 문 대통령 3.1절 기념사에서의 숫자 과장은 일본뿐만이 아니라 국내에서도 계속 지적되고 있는 문제지만 전혀 고쳐지지 않고 있다.

심지어 문 대통령은 재작년 3.1절 기념사에서도 일제시대 무장 독립투쟁 건수와 사상범 숫자를 수백, 수천배 부풀린 연설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결국 ‘대통령이 앞장서서 한일 역사를 왜곡하고 반일정서를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