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칼럼] 황교안 대표는 공산화 및 내각제 개헌야합 관련 입장을 밝혀라

여야 148명이 기습발의한 개헌안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당론은 무엇인가

지난 3월 6일 여야 국회의원 148명의 기습 개헌안 관련,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은 김무성, 이혜훈, 김용태, 정갑윤 등 무려 22명이 발의자로 참여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래통합당의 황교안 대표는 아직까지도 이 개헌안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문재인과 여당이 원하는 개헌안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밝힌 대로, 토지국유화와 동일임금 등 공산화를 위한 연방제 통일방안 일 것이다. 김무성 등 미래통합당 탄핵주도 세력이 원하는 것은 이원집정제 혹은 내각제식 권력 나눠먹기이다. 

실제 황교안 대표는 지난 1월 2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총선 이후 “총선 압승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막을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유튜브 ‘신의한수’와 ‘황장수의 뉴스브리핑’에서 질문하자 황 대표는 “나는 내각제 개헌을 말하지 않았다”, “문재인을 극복하자는 취지였다”라는 말돌리기로 일관해왔다. 

총선 압승을 한다면, 바로 해야할 것은 문재인 탄핵이지, 문재인과 야합한 개헌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교안 대표가 아직까지 개헌 야합에 대해 일체의 발언도 하지 않고 있다는 건, 이미 황교안 자체가 공산화 및 내각제 개헌 야합에 깊이 개입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이번 원포인트 개헌안은 100만명 이상의 국민서명을 받으면 즉각 국회로 발의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다. 즉 민노총과 친문 어용단체, 미래통합당에 줄 서 있는 보수팔이 단체 등만 움직이면, 총선 이후 언제라도 공산화 개헌과 내각제 개헌안이 함께 올라올 수 있도록 물꼬를 트는 개헌인 것이다. 그럼 문재인과 황교안은 이렇게 올라온 공산화 개헌안과 내각제 개헌안을 서로 합쳐, 단일개헌안을 만드는 야합을 할 공산이 크다.

이에 의혹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즉각적으로 본인의 입장을 표명해주기 바란다.

첫째,  3월 6일 여야 148명이 서명한 개헌안 관련 미래통합당의 당론은 무엇인가. 

둘째, 당론을 총선 전 개헌불가로 정한다면, 자의적으로 서명한 22명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을 즉각 징계조치 할 것인가.

셋째, 황대표가 공약한 총선 이후 제왕적 대통령제를 막을 개헌이 이원집정제나 내각제가 아니라면 대체 뭔가.

넷째, 총선 결과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개헌 통과선인 200석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3월 6일의 개헌안처럼 문재인 세력과 손을 잡고 개헌을 할 것인가.

다섯째, 개헌 통과선인 200석 확보를 목표로 한다면서, 왜 문재인 탄핵은 총선 공약에 넣지 못하는가.

여섯째, 박근혜 대통령 사기와 거짓탄핵의 최종 목표가 바로 공산화, 내각제 개헌이라는 점을 알고 있는가.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