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안정권 “해양대 입학, 세월호 설계로 투옥, 모두 거짓말” 실토

변희재 고문, 안정권에 사기죄, 보복범죄, 무고죄 등 범죄행위 법적 책임 묻겠다

그간 학력, 경력 위조 논란에 휘말렸던 유튜버 안정권이 “한국해양대 입학 사실도 없고, 세월호 선박을 설계해서 감옥간 게 아니다”라며 자신의 거짓말을 시인했다.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은 무너진 보수우파는 오직 ‘진실의 힘’을 무기로 싸워야 한다며, 한창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안 씨에게 학력·경력 위조 의혹을 해명하라고 공적으로 요구했다. 그로 인해 변 고문은 안 씨 지지층은 물론 보수우파 전체로부터 갖은 비난과 인신공격을 당했다. 






안 씨는 23일, ‘포효하는 종곤이’ 유튜브 채널에 사과방송을 올리며 “한국 해사고 졸업하고 이쪽 업계에서 일하는데 해양대 경력이 더 유리할 거 같아 학력을 위조했다”고 시인했다. 즉, 보수 유투버로 활동하기 훨씬 이전부터 한국해양대 졸업이란 위조된 경력으로 업계에서 활동했다는 것이다. 

또한 펜앤마이크TV ‘청춘콘서트에 출연 “세월호 선박을 설계했다는 이유로 투옥되어 모든 걸 다 잃었다. 그렇게 억울하게 당하다 보니, 탄핵을 당한 박 대통령의 심정을 이해하게 되어, 태극기 집회에 나왔다”는 기존의 주장을 뒤집고 “가도면 설계 때 참여했다”로 의미를 축소했다.

변 고문이 문제 제기한 것은 아니나, 일각에서 의심해온 자신의 불륜설에 대해서도 그 사실을 인정했다. 안 씨는 그로 인해 부인이 의부증 증세를 보이는 등 가정생활에 위기가 왔다고 실토했다. 

안 씨는 “어렵게 극복한 가난, 이 모든 걸 잃고 싶지 않아, 이렇게 했다”며 자신의 학력, 경력 위조 대해 변명했다. 안 씨는 이어 자신의 학력, 경력 위조를 지적한 변 고문 관련 “변 대표가 피해 받은 부분은 법적 처분을 받겠다”고 했다.

반면, 변 고문의 입장은 싸늘하다. 변 대표는 불륜 등 다른 사안에 대해 문제 제기 한 바 없고, 오직 한국해양대 입학과 졸업, 세월호 설계했다는 이유로 감옥에 갔다는 주장 등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경력에 대해서만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안 씨는 2019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8개월에 걸쳐 수백 건의 욕설과 비방 허위사실 유포를 일삼았다. 심지어 안 씨는 변 고문이 태블릿 진실투쟁을 하다 보석 석방 상태에서 투쟁 중인 점을 악용, 재판부에 보석취소 재구속 탄원서까지 넣으며 담당 검사를 만나겠다는 협박을 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안 씨의 동료였던 유튜버 이유진은 “안정권이 변호사비 900만원을 주고, 변희재 대표에 고소를 하도록 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안 씨의 행위는 자신의 학력, 경력 사기 공개를 막기 위해 피해자에게 위해를 가하고자 한 명백한 보복 범죄였던 것이다. 그러고도 안 씨는 일련의 사건과 관련해 자신이 정당하다며 변 고문에 대해 형사고소장을 제출하기까지 했다. 안 씨는 무고죄 혐의까지 받게 된 셈이다. 

변 고문 측은 “안 씨는 애초에 학력, 경력 사기만 바로잡으면 될 것을, 구독자들을 속이기 위해 보복범죄, 무고죄까지 저질러 공적 사회운동가나 유투버 활동을 할 자격이 없다”고 판단, 안 씨의  사기죄, 무고죄, 보복범죄, 명예훼손 등 모든 범죄행위에 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