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학력·경력 사기 보수유투버 안정권, 이번엔 위장자살 시도 의혹

단순 사기극이 아니라 막장 드라마였나...정규재, 안정권 비호하다 비난여론 뭇매

학력, 경력을 위조하여 사기를 치고, 연하의 여성과 불륜을 저지르다 죽음에 이르게 한 보수유튜버 안정권(81년생)이 이번에는 위장 자살 시도 의혹에 휘말렸다.


안 씨는 연이은 폭로로 자신의 치부가 드러나자, 결국 자살을 시도했다고 알린 뒤, 이틀 만인 28일 방송에 복귀했다.

안 씨의 행태를 비판해온 유튜버 간지TV는 방송에 복귀한 안 씨의 목에 난 상처를 지목하며, 위장 자살시도 의혹을 제기했다. 목의 상처가 뒤에서 누군가 끈으로 잡아당긴 형태라는 것이다. 


이런 안 씨의 사기행각을 “개인 사생활”일 뿐이라며, 일방적으로 비호하는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에 대한 여론의 비난도 빗발치고 있다.

정 주필은 27일 방송에서 무슨 뭐 안정권이 학력 팔아가지고 사기 쳤습니까”라며 안정권 씨가 하는 얘기를 우리들은 뭐 학력을 보고 ‘아 저 사람은 무슨무슨 박사다’ 그래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나요”라며 안 씨를 감쌌다. 

그러나 안 씨는 세월호 설계를 하다 감옥에 갔다 온 한국해양대 출신 선박전문가’라는 경력으로 좌파의 세월호 음모론을 비판해 선풍적 인기를 얻었다.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은 “안정권의 사기 행각에 엄청난 피해가 확산되는데, 보수 원로 언론인이란 인물이 이를 집요하게 비호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내주 펜앤드마이크 임직원과 보수 지식인 전체에게, 안정권의 사기행각과 이를 옹호하는 정 주필 관련 공문을 보내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안 씨와 동료로 활동하다, 최근 그의 불륜을 은폐하기 위한 도구로 이용당해왔다 폭로한 유튜버 이유진 씨는 “안정권은 이미 해외로 도피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변 고문은 내주부터 안 씨와 자유연대의 사기 관련 고발자 서명을 받아,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