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가세연 9일에야 재검표신청서 제출, 107곳 중 재검표 가능성 없어

가로세로연구소, KBS의 보도와 변희재 고문 지적 나오자 뒤늦게 신청서 제출한 후 ‘적반하장’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 무려 107개 선거구의 재검표를 위해 한 지역구당 5000만 원씩 돈을 거두었으면서도, 정작 이제껏 재검표검증신청서조차 제출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일자 KBS의 보도를 근거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9일 방송에서 이 문제를 지적하자,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세의 등은 즉각 당일 방송을 통해 검증신청서를 보여주며 변 고문과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를 KBS의 앞잡이라 음해했다. 




그러나 사건조회 결과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방송에서 공개한 재검표검증신청서는 9일 당일에야 접수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지난 5월 22일 당선무효소송을 시작한 이후, 무려 4개월 동안 재검표를 위한 기초적인 문서조차 제출하지 않고 재검표 관련 후원금만 모아왔다는 증거다.

특히, KBS의 보도에 따르면 선관위 측은 재검표 비용을 한 지역구당 500만 원이라 밝혔다. 미디어워치 역시 2016년 총선 문병호의 재검표, 2010년 화성시장 재검표를 근거로, 재검표 비용은 1000만 원 안쪽이라 주장했다. 변 고문은 선관위 담당자와 직접 통화해 “1000만 원에서 500만 원 사이”라는 답을 들은 바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이제껏 한 지역구당 5000만 원의 재검표 비용, 1000만 원의 변호사 비용을 합쳐 6000만 원씩을 거두어온 것이다. 정상 비용의 10배 가까운 액수이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이에 대해서는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고 있다.

변 고문은 “어차피 25곳의 지역구 낙선한 당사자가 당선무효소송을 냈기에, 이 지역구에서 재검표를 해보면결과가 나올 것이니, 제3자에 불과한 가로세로연구소가 6000만 원씩 후원금을 모아 소송을 낸 107곳의 지역구는 아예 재검표할 가능성 자체가 0%에 가깝다”며,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이런 상황을 뻔히 알고 재검표검증신청서 등을 제출하지 않고, 재검표 비용 10배 가까운 후원금을 거둬 폭리를 취했으면, 조만간 후원금 반환요청, 심지어 사기죄 집단 고소가 폭발할 것”이라 경고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