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유준상 한국자유총연맹 고문 "애국심을 갖고 있는 인사가 대한민국 이끌어야"

2일 오전 한국자유총연맹 시무식에서 대통령 자격 기준 구체적으로 언급


유준상 한국자유총연맹 고문이 향후 대선국면에서 극좌나 극우, 진보 보수를 떠나 누가 애국심이 있는 인사인지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고문은 2일 오전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 및 자총 임원진과 국립 현충원 참배를 한데 이어 자총서 열린 2017년 시무식 자리에서 참석자들에게 "앞으로 비전과 철학, 국가를 사랑하는 애국심과 한미동맹을 강화할 수 있는 인사, 애국심을 갖고 있는 후보라야만 대한민국을 이끌수 있다"며 대선주자 선발기준에 애국심을 명확히 포함시켰다. 


차기 대선주자 선발기준으로 '애국심'을 최대 덕목으로 꼽은 것이다.


유 고문이 공식석상에서 언급한 애국심에 부합되는 대선주자가 누구인지 관심이 쏠리는 대목이다.


실제로 유 고문은 이날 "국제적으로 미국과 중국의 패권속에서 한반도 생존전략을 누가 짜느냐에 달렸다"며" 젊고 참신한 인사, 비전과 철학이 있는 인사가 이 나라를  이끌어야 한다"며 자격기준을 제시했다


반면 특정인사를 겨냥해선 "지지율 좀 높다해서 마치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행동하고 다닌다"고 꼬집었다.


유 고문은 지난해 31일 광화문 촛불집회와 시청 앞 태극기 집회 두곳을 모두 둘러본 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