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진태 의원 “인 위원장이 태극기 집회 나가지 말라고 했다” 폭로

“인명진, 불참자 해임시켜 정족수 맞추기..법적 책임 져야할 것”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0일 의원총회에서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자신에게 태극기 집회에 나가지 말 것을 강요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태극기 집회가 촛불집회를 넘어설 정도로 애국보수 진영의 민심이 비등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한 명도 태극기 집회에 참가하지 않는 배경에는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자리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명백하게 드러난 것이다.




김 의원은 “(인 위원장이)나보고 태극기집회에 안나갔음 좋겠다고 한다면서 이 땅에서 보수로 살기가 왜 이리 힘든지 모르겠다. 탄핵을 반대한 의원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당에서 태극기집회를 허락받고 나가야 하나? 동냥은 못해도 쪽박은 깨지 말라구 했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인 위원장이 비대위 구성을 위해 상임위원 일부를 면직처리한 행위가 불법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어제 상임전국위에선 상상도 못할 일이 벌어졌다과반수가 미달되자 불참한 사람을 해임시켜 인위적으로 정족수를 맞췄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하지만 비대위도 구성되기 전에 비대위원장이 누굴 해임할 순 없다.(당헌 121)”면서 이런 무리수에 대하여는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인 위원장은 지난 9일 상임전국위원 중 불참자 6명을 면직처리해 전체 정원을 51명에서 45명으로 줄인 끝에, 상임위 개의를 위한 정족수 23명을 가까스로 맞췄다. 서청원 의원은 이에 대해 북쪽 공산당에서나 있을 수 있로, 인 위원장의 친위 쿠데타이고 4·19혁명의 원인이 됐던 사사오입(四捨五入)에 버금가는 폭거라고 성토한 바 있다. 서청원 의원에 이어 김진태 의원 역시 이날 인 위원장의 행위가 당헌당규 위반이며 비대위 구성은 원천무효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인 위원장의 인적청산에도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그는 인적청산은 마녀사냥이다. 나 살겠다고 새누리호 갑판에서 남을 떠밀고 있다. 그러나 내가 없으면 우주를 바꾼다해도 소용없다. 그 누구도 남에게 그렇게 할 권한은 없다고 말했다. 성을 지키려면 열 명이 있어도 모자라지만 성을 뺏기려면 한 명이면 충분하다는 말로 새누리당의 인적청산은 머릿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강변했다.

 

인 위원장의 좌파 행적과 관련해선 김 의원은 그분이 여태껏 어떻게 살아오셨는지는 관심대상이 아니다. 사드배치와 국정교과서를 반대했든지, 연평도 포격이 우리나라 잘못이라구 해도 말이다라며 그러나 그런 분이 왜 굳이 우리 새누리당에 오셨는지 이해가 안간다. 내가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맡는 거나 마찬가지다라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 탄핵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지 않는 새누리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아직 탄핵재판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 대통령을 버리고 당만 살려고 하는건가? 왜 싸워보지도 않고 꼬리내릴 생각만 하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반성할 때가 아니라 당당하게 싸울 때다라고 호소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