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칼럼] 손석희의 해명방송, 또 다시 거짓말 퍼레이드

태블릿진상위, 오늘자 JTBC 방송도 거짓, 방통심의위에 징계요청할 것

손석희 JTBC 사장과 심수미 기자가 태블릿PC 조작 의혹에 대해 또 다시 해명방송을 내보냈다. 그러나 전혀 새로운 내용은 없었고, 기존의 거짓 해명방송과 다를게 없는, 같은 말만 반복했다.


JTBC 측은 더이상 거짓 해명을 일방적으로 방송하다 방통심의위의 중징계 맞지 말고, 차라리 필자와 딱 1시간만 서로의 증거를 들고서 사망유희 토론을 해볼 것을 제안한다. 그 1시간 안에 전 국민들은 JTBC 조작보도의 진실을 알게 될 것이다.

 

그렇게  조작이 드러나면 손석희 사장 등 관련자만 책임을 지게 되는 것인데, 지금처럼 JTBC 방송을 통해 지속적으로 거짓 해명방송을 내보내면, 3월 방통위 종편 재허가에서 JTBC 폐쇄 결정이 나는 수도 있다는 점을 알려둔다. 


JTBC 측의 이번 2차 해명방송의 문제점을 지적해본다.

 

첫째, JTBC는 태블릿PC 입수 과정과 분석 과정 관련 영상을 공개한다고 했으나, 정체불명의 승용차 좌석에 정체불명의 태블릿PC 를 얹어놓은, 즉 연출티가 나는 영상 하나만 덜렁 공개했다. 한마디로 더블루K 사무실에서 태블릿PC 입수하는 영상은 없거나, 그걸 공개했다가는 조작이 드러날까봐 못하고 있는 것이다.

 

둘째, JTBC는 10월 24일 첫 보도 당시 최순실의 PC라고 보여준 모니터 화면에서 JTBC 자사 소유의 데스크톱의 와이드 모니터였다는 점에 대해 “200여개의 파일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기 위해 자사의 데스크톱PC를 활용했다”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10월 24일 보도 당시, 최순실의 태블릿PC를 먼저 보여주고 “시청자들에게 더 잘 보여주기 위해 JTBC 데스크톱에 파일을 옮겨담아 보여드린다”고 설명했어야 했다. 그러나 그 당시 보도는 아예 태블릿PC가 아닌 데스크톱PC를 입수한 것처럼 보도했다. 이 자체만으로도 시청자를 완전히 속인 거짓방송이다.

 



셋째, JTBC는 손용석 특별취재팀장의 민언련 등 수상 소감 관련 “PC분석에 일주일 걸렸다는 것은 18일 발견할 때부터 첫 보도하는 24일 방송할 때까지 분석한 기간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손용석 팀장은 민언련 수상소감, 방송기자연합회 취재후기 칼럼, JTBC 사내칼럼에서 “19일 고영태의 최순실 연설문 관련 보도를 한 1주일 이상 전에, 상암동 비밀 아지트에서 분석을 한 뒤, 청와대의 의중을 떠보기 위해 19일 보도를 먼저 내보냈다”고 밝혔다. 손용석 팀장의 수상소감 등을 보면, 10월 19일에서 1주일 한참 전인 약 10월 10일 쯤 입수한게 된다. JTBC는 이를 제대로 해명하기는커녕, 손용석 팀장의 진술 자체를 또 다시 왜곡보도한 것이다.

 

넷째, JTBC는 12월 8일 해명방송에서, 심수미 기자가 “더블루K 사무실의 문이 열려있었고 부동산 중개인 등 아무나 드나들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으나, 오히려 오늘 해명방송에서는 “문이 잠겨있어 관리인의 도움을 받았다”고 말을 바꿨다. 12월 8일의 해명방송이 거짓인 걸 자백한 셈이다.

 

다섯째, JTBC는 태블릿PC의 실제 사용자로 주목되는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을 숨겼다는 의혹에 대해 “10월 26일 개통자 김한수”를 보도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미디어워치 측에서도 이를 뻔히 알고, JTBC 가 개통자 김한수 관련  보도를 한 다음부터는, ▷ 전체 언론사가 보도한 김한수의 “이춘상 보좌관에 태블릿PC를 넘겼다”는 검찰 진술, ▷ 10월 9일 SBS 등 전체 언론사가 보도한 검찰의 “김한수가 거짓말 했다. 김한수가 태블릿PC를 최순실의 생일선물로 주었다”는 내용, ▷ 10월 18일 조선일보 등의 김한수가 창조경제 홈페이지 사업에 개입했다는 내용 등, 주요 뉴스를 모조리 누락했던 점을 지적했던 바 있다.

 

여섯째, JTBC는 검찰이 LTE 위치추적을 해서 최순실의 동선과 맞췄다고 설명했으나, 검찰은 이제껏 단 한번도 이동통신 기지국을 조사했다고 밝힌 적이 없다. 2012년, 2013년 한번씩, 독일에서 로밍콜을 받았다는 게 전부였다. JTBC는 검찰이 발표하지도 않은 내용을 첨가해서 방송한 것이다.

 

손석희 사장은 이런 미디어워치 측의 비판 논지를 분명히 알고 있음에도, 이를 또 왜곡 설명했다.

 

오늘 JTBC의 2차 해명방송으로 봤을 때, 더 이상 JTBC의 진실된 해명은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오늘의 거짓해명방송 역시 방통심의위에 징계요청 한 뒤, 내주, 애국시민들과 함께 방통심의위에서 JTBC에 중징계를 내릴 것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