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장성민, 대전현충원 방문 日 아베수상 "피난민" 망언 규탄

"아베수상 발언, 치욕적이고 모욕적이지만 전쟁의 먹구름 몰려들고 있다"는 사전경고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대통령 후보가 18일 오전 대전 국립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들을 참배한 자리에서 일본 아베수상의 전날 망언을 규탄했다.


장 후보는 이날 오전 9시 국립현충원에서 아베 일본 수상이 17일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일본으로 피난민들이 몰려올텐데, 그때 일본은 피난민을 선별해서 받아들이겠다"는 망언과 관련해 "우리의 현실이 참담하다"는 심정을 밝혔다.


그는 "조국 대한민국은 해방은 되었으나 지금 이 나라에는 대통령이 없고 대통령을 대신할 정치력도 없다"고 지적하고 "어쩌다 우리가 일 아베로부터 이런 망언을 듣고 누가 이 나라를 이렇게 만들었냐"고 분개했다.


또 "일본은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나기를 기대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밝히며 그 이유로 "일본은 한국의 급속한 경제성장이 두려워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나고 그들의 경제성장의 동력을 한국의 잿더미에서 찾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장 후보는 "일본 아베수상의 이런 발언이 치욕적이고 모욕적인 발언이지만, 한반도에 전쟁의 먹구름이 몰려들고 있다는 사실을 경고하는 것이며, 우리가 이런 사전 경고는 읽을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 한다면 파편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남한이고, 두번째로 큰 피해는 중국이 될 것 이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장성민 후보가 이날 영상을 찍은 장소는 장 후보 배우자의 외조부인 김영린 애국지사묘 앞이며, 김 옹은 배우자(이옥진)와 같이 일제 강점기 당시 중국 상해임시정부에서 김구 주석, 안창호 선생과 독립운동을 한 애국지사로 대전현충원에 합장되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