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박근혜 대통령 68번 째 생일 땐 문재인·김정은 사라질 것”

“대한민국이 제대로 발전하려면 박 대통령의 힘이 아직도 필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의 67번째 생일인 오늘(2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박 대통령의 다음 68번째 생일 때는 문재인과 김정은이 사라지고, 8,000만 동포들의 축하를 받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변희재 대표고문은 대구 반월당역에서 개최된 박 대통령의 생일 축하 집회에 연설자로 나와 “이제 20·30대들이 ‘문재인을 잘못 뽑았구나’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변 대표고문은 “평창올림픽을 보면 문재인이 대한민국과 북한 동포들을 챙기는 것이 아니라 김정은을 우선시하고 있다는 게 드러나고 있다”며 “이것을 보고 20·30대들이 깨어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평창올림픽이 끝날 때면 사람들이 ‘박 대통령을 왜 탄핵시켰지’라는 물을표를 가질 것이다”며 “이렇게 됐을 때 박 대통령의 누명을 벗는 것과 문재인이 끌려가는 것은 거의 동시에 이뤄질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이어 “탄핵을 지지했던 사람들이 사기탄핵의 진실을 알아차리고 있다”이라며 “박 대통령은 곧 감옥에서 나오신다”고 강조했다.

변희재 대표고문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위해 할 일이 많다고 본다”며 “박 대통령을 빨리 감옥에서 빼내 큰 일을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드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이 끌려 내려와도 자칫하면 내전이 벌어지는 중동국가처럼 될 수 있는데, 그럴 때 박 대통령이 거짓으로 짓밟힌 대한민국에서 투쟁으로 진실을 찾은 아이콘으로 등극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이 제대로 발전하기 위해서 박 대통령의 힘이 아직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이날 행사에 앞서 대구시청앞에서 대구지하철에서의 박 대통령 생일 광고 게첩과 관련, 권영진 대구시장의 비협조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