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 국회 앞 얼음위에 선 까닭은?

"경제 어려운데, 국회의원 특활비 폐지하라!" 국회 앞 1인 시위


'맨발의 사나이'로 알려진 조승환씨가 19일 서울 국회 앞에서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폐지를 촉구하며 얼음위에서 1인 시위를 했다.


조 씨는 이날 얼음위에 맨발로 올라 1시간여 동안 시위를 통해 "국회의원들이 온갖 특권을 누리고 있는 것도 모자라 경제가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특활비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특활비 폐지를 촉구했다.


'얼음 위에 오래 서 있기 세계대회에서' 참피온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그는 "발바닥이 괜찮냐"는 질문에 "사람들이 여름이라 시원하다고 생각하지 모르나 겨울철보다도 더 힘들다"고 말했다.


행사취지에 대해서도 그는 "얼음위 뼈를 깎는 고통이 온 국민에게 전해졌으면 한다"며"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이 앞장서 국회의원 특권을 폐지하자"고 촉구했다.


이날 국회 정문 주변에선 조 씨 지지자들과 국회관계자들이 이 장면을 지켜봤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