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독도수호마라톤대회 유준상 대회장, 이번엔 조선일보 춘천국제마라톤대회 풀코스 '도전'


일반시민들이 주로 참가하는 독도수호마라톤대회 대회장인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이 이번에는 국제마라톤 대회 풀코스 도전에 나선다.


유준상 원장은 오는 28일 강원도 춘천서 열리는 조선일보 주최 춘천국제마라톤대회 풀코스(42.195km)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유 원장의 나이는 1942년생이다.


전·현직 국회의원을 망라해 70대 후반에 마라톤 풀코스 도전에 나선 이는 유 이사장이 유일무이하며, 이번 춘천대회에도 70대 참가자는 손에 꼽을 정도다.


4選 출신 70대 전직 국회의원의 이번 도전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기록될 역사적 도전인 셈이다.


이번 위대한 도전에는 77세 생일을 축하하는 77명의 지지자들도 행사에 함께 참가한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009년 제주국제울트라마라톤 대회에 참가해 100km를 완주한 바 있으며, 2012년에는 인천 아라뱃길에서 부산 낙동강 하구언까지 4대강을 따라 633km 달리기 도전에도 성공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대회 출전을 위해 매일 아침과 저녁으로 올림픽공원에서 10km를 달리며 몸매를 다지고 있다.


평소 마라톤으로 심신을 단련한 유준상 이사장은 50대 중반 체력을 바탕으로 21세기경제사회연구원 이사장과 대한요트협회장, 한국블록체인진흥기업협회 이사장 등 체육계와 IT보안업계에 직함을 갖고 현역의원 못지않은 왕성한 사회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일 한강 뚝섬공원에서 열린 독도수호마라톤대회에는 5천명의 일반 시민들이 참가해 독도수호와 사이버영토수호 의지를 다지며 한강변을 달려, 서울을 대표하는 국내마라톤대회로 자리매김 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