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활빈단, 음주운전 청와대 비서관 겨냥 "사고뭉치 솎아내고 참된 인물 발굴하라"

민노총 불법파업 규탄시위 이어 청와대 공직자 음주운전 규탄


문재인 대통령이 '음주 운전은 살인행위와 다를 바 없다'며 "뿌리뽑겠다" 는 발언을 했는데도 의전 비서관이 음주운전으로 청와대 망살을 떨자,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가 주말 토요일 오후 청와대 앞에 긴급히 나타나 "이따위짓으로 국민분노를 치닫게 하냐?"며 "나사풀린 청와대비서관,행정관들의 해이된 공직기강을 확 조여 바르게 확립하라"고 강도높게 촉구했다.


이어 활빈단은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에 "대통령 지지율을 갉아먹는 사고뭉치 보좌진을 솎아내고 참된 인물을 발굴해 등용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활빈단은 청와대도 민족통일시대에 대비해 "내 던지면 깨지고 부서지는 기와瓦대신 국민화합차원에서 평화로울和로 바꿔보라"며 청화대(靑和臺)로 개칭을 국민특별제안했다.


앞서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1일 여의도 국회 앞, 앞서 20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위력적인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선언하며 총파업을 강행한 민노총을 성토했다.

활빈단은 민주노총 지도부에 "문재인 정부와 찰떡 같은 밀월관계가 끝난냐?","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냐?"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라는 대화 창구가 열려 있고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도 "노총은 이제 사회적 약자가 아니다"라고 말한대로 국민 눈에 거슬리는 귀족노조의 총파업을 맹비난했다.

이어 활빈단은 "민주노총에 최저임금 인상이 도산위기에 처한 자영업자와 운영난에 허덕이는 열악한 제조업체들의 고통을 '나 몰라라'하는 '자기 배만 채우기'라는 원성이 높은 현실을 직시하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