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태블릿PC조작진상규명위 발족, 탄핵정국 돌파한다!

김경재 공동대표, 권영해, 정규재, 정미홍 등 축사

애국진영 오피니언리더가 총결집한 원외 ‘태블릿PC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가 10일 발족한다.  진상규명위는 10일(화) 오전 11시,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발족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진상규명위 공동대표는 한국자유총연맹 김경재 총재와 최창섭 서강대 명예교수가 맡았다. 집행위원에는 김기수 변호사, 도태우 변호사, 박종화 애국연합 회장, 박필선 바른언론연대 간사,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 이종문 자유통일희망연합 회장,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이상 가나다순) 등도 참여한다.


이날 발족식에는 태극기 집회를 이끌고 있는 권영해 탄기국 공동대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이상로 미래미디어포럼 대표 등 정론을 펼쳐온 언론인들이 대거 축사자로 나선다.


영상 당 기본 클릭수가 수만건에서 최대 수십만건에 달하는 유튜브 인기 채널 정규재TV를 운영하는 정규재 주필은 최근 변희재 미디어워치 전 대표, 윤창중 윤창중칼럼세상 대표 등 애국인사들을 적극 초청해 방송하고 있다.


KBS 9시뉴스 앵커 출신으로 최근 24시간 인터넷 방송사 개국을 준비 중인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태극기 집회에 연사로 나서며 태블릿PC 진실규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진상규명위는 지금까지 여러 애국언론이 제기한 명백한 ‘태블릿PC를 조작보도 의혹’ 증거를 토대로 검찰과 특검, 언론 등 책임있는 기관들에 이같은 의혹의 진실을 밝히도록 촉구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회 공청회, 각 언론사 방문, 방통심의위 JTBC 거짓 조작 보도 심의 징계 촉구, 법무부의 검찰 수사 지휘권 발동 등의 여론조성을 위한 활동을 전개한다. 이전 주에는 KBS와 TV조선의 경영진을 방문, 손석희 사장의 JTBC의 태블릿PC 거짓 조작방송 관련 증거들을 제출, 보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진상규명위는 다음과 같은 활동에 나선다


첫째, 국회 공청회 등을 통해 JTBC의 태블릿PC 조작 건을 전 국민에게 상세히 알린다.


둘째, JTBC의 태블릿PC 조작 방송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징계요청안이 제출되어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방문하여 조속한 징계심의를 요청할 것이다.


셋째, JTBC의 태블릿PC 조작 방송과 관련하여 이를 제대로 취재하는 곳은 MBC 밖에 없다. KBS, 조선일보, 동아일보 등을 방문하여 태블릿PC의 진실을 보도할 것을 요청할 것이다.


넷째, 태블릿PC 조작과 관련하여 이미 여러 건의 고소장이 접수되었지만, 검찰과 특검은 일체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 검찰과 특검을 방문하여 즉각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할 것이다.


다섯째, 검찰과 특검이 지금처럼 계속 수사를 기피할 경우, 법무부를 방문하여 태블릿PC 관련 검찰 수사 지휘권을 발동하여 법무부가 즉각 수사할 것을 촉구할 것이다.


여섯째, 검찰이 JTBC 태블릿PC 조작에 가담했다고 판단, 이미 헌법수호애국시민연합이 2200여명의 국민서명으로 제출한 국민감사청구서에 서명자를 2만명, 20만명 이상으로 확보, 추가 제출할 것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